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서해 피격 공무원 유족, 유엔에 진정서…“힘 모아주시길”

입력 2022-08-10 13:58업데이트 2022-08-10 14: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해 피격 공무원의 형 이래진씨(오른쪽)와 법률대리인 김기윤 변호사. 2022.6.28/뉴스1 ⓒ News1
지난 2020년 9월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피살된 고(故) 이대준씨 유족이 10일 이 사건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을 촉구하는 서한을 유엔에 보냈다.

유족 측은 이대준씨의 형 래진씨가 이날 공개한 서한을 보면 진정서 형식의 서한에서 “아직까지 유족은 국가가 국민을 살리기 위해 무엇을 했는지, 국민이 생명의 위협을 느끼는 순간 국가는 무엇을 했는지를 알고 싶어한다”고 밝혔다.

유족 측은 특히 “문재인 정부는 (이대준씨를) 구조하려는 어떤 시도조차 하지 않았다”며 “이 점을 공문서로서 명확히 하기 위해 유족은 정보를 공개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문재인 정부는 이 정보를 숨겨왔다”고 주장했다.

이대준씨 사건 당시 국가안보실이 생산하거나 국방부·해양수산부·해양경찰청 등 관계부처와 주고받은 문서 등이 문재인 정부 임기 종료와 함께 대통령지정기록물로 지정돼 비공개 처리된 등의 사실을 지적한 것이다.

유족 측은 “유족이 원하는 정보를 볼 수 있도록, 그리고 분단국가인 대한민국에서 대한민국 정부가 북한 눈치를 보느라고 사실을 왜곡하기 위해 진실이 은폐되는 일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서한을 보낸다고 설명했다.

유족 측은 또 “사람의 목숨을 코로나 바이러스 취급해 어떤 절차도 없이 그 자리에서 총살하고 불 태워 죽인 북한군, 북한 당국의 만행과 인권 유린적 행위를 국제사회의 관심과 노력으로 강력한 항의와 재발방지에 관한 북한의 답변을 얻어내야 한다”며 “이 사건을 엄중히 생각해 두 번 다시 (유사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유엔과 국제사회가 힘을 모아주길 강력히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진정서 형식의 이 서한은 모리스 티볼 빈즈 유엔 비사법적 약식·임의처형 특별보고관 앞으로 발송됐다고 한다.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대준씨는 2020년 9월21일 서해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어업 지도선을 타고 근무하던 중 실종됐다가 하루 뒤 북측 해역에서 북한군에 총격 살해됐다. 당시 사건을 수사한 우리 해양경찰과 군 당국은 ‘이씨가 자진 월북을 시도한 정황이 있다’고 발표했다가 윤석열 정부 들어 ‘월북 시도를 입증할 수 없다’며 입장을 바꿔 파장이 일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