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피살 공무원 유족 “면담 공개하자” 우상호 “언론플레이 하려 하나”

입력 2022-06-27 15:26업데이트 2022-06-27 15: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북한군이 피살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형 이래진 씨(왼쪽)와 법률대리인 김기윤 변호사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과 면담을 위해 당 대표실로 들어가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7/뉴스1
2020년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대준 씨 유족 측이 27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를 만나 사건 관련 대통령기록물 공개를 요구했다.

이 씨 친형 이래진 씨는 김기윤 변호사와 이날 국회에서 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 박홍근 원내대표와 면담을 했다.

김 변호사는 면담 후 “우 위원장께 사건 책임을 묻기 위한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 대통령지정기록물 열람이 필요하니 국회에서 동의 해달라고 의견을 전달했다”며 “문재인 전 대통령이 쓰신 편지 내용대로 진실을 밝혀서 책임자가 책임질 수 있도록 대통령 기록물을 열람해달라 제안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 변호사는 “7월 4일까지 민주당 당론으로 채택하지 않거나 7월 13일까지 국회에서 의결하지 않는 경우 문 전 대통령에 대해 형사고발 할 것”이라며 “언제까지 시간을 끌 수 없고 원포인트로 의결할 수 있으니 해결해달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조오섭 민주당 대변인은 “유족 측에서 요구한 부분들은 태스크포스(TF)가 구성됐기 때문에 TF로 일원화해서 그에 대한 상황들을 적극 논의하고 검토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7/뉴스1
이날 1시간가량 진행된 면담에서는 유족 측과 우 위원장이 면담의 언론 공개 여부를 두고 언쟁을 벌이기도 했다.

김 변호사는 “우 위원장이 면담 공개를 요청하는 유족들에게 ‘언론플레이 하지 말라’고 말했다”며 “제가 황당해서 ‘유족이 이렇게 브리핑하는 게 언론플레이냐’고 따졌다. 이런 태도가 유족과 협의하려는 마음인지 의심스럽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우 위원장은 “유족 측에서 ‘언론을 불러서 공개적으로 합시다’라고 해서 제가 ‘관련된 분들 의견 들으려고 하는 거니까 말씀하시라’고 했다”며 “그러니까 (유족 측이) ‘언론 안 부르냐’고 소리 지르시길래 제가 ‘왜 소리 지르시느냐, 언론플레이 하려고 하시냐’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 위원장은 “언론플레이라는 말을 쓴다고 화를 내시길래 묵묵히 들었다. 유족이 원하는 것을 청취하는 게 목적이라 주로 들었다”고 말했다. 유족 측에 따르면 우 위원장은 발언 후 사과의 뜻을 전했다고 한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