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대통령실, 김창룡 경찰청장 사표 수리 보류…“법적 절차 따를 것”

입력 2022-06-27 15:04업데이트 2022-06-27 15: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창룡 경찰청장이 27일 오전 사의를 표명한 데에 대통령실은 “법적 절차에 따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김 청장이 사표를 내면”이라고 조건을 달며 법적 절차에 따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의 ‘법적 절차’란 김 청장이 공식적으로 의원면직서를 제출한 뒤 징계 심사, 혹은 검찰 수사나 감사원 감사 여부 등을 조회한 뒤 사표 수리를 최종 판단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윤 대통령이 현재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스페인 마드리드로 떠났기 때문에 사표를 즉각 수리하기도 어렵다는 게 대통령실의 설명이다.

김 청장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사의 표명 관련 브리핑을 마친 뒤 오후 반차를 사용하고 곧장 퇴근길에 올랐다. 의원면직서는 제출하지 않은 상태다.

김 청장의 이날 사의 표명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자문위원회의 권고를 받아들여 이른바 ‘경찰국’으로 불리는 경찰업무조직을 신설, 경찰을 직접 지휘·감독하겠다고 밝힌 직후 이뤄졌다.

김 청장은 사의 브리핑에서 ”그간 경찰은 그 영향력과 파급효과를 고려해 폭넓은 의견수렴과 심도깊은 검토 및 논의가 필요함을 지속적으로 강조해 왔다“며 경찰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에 대한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여당인 국민의힘은 김 청장을 향해 ”경찰 지원국을 훼방 놓고 자기가 민주 투사라도 되는 양 자기 정치하는 것“이라며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항명“이라고 비판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같이 말하며 ”김 청장의 정치 행위에 대해선 국민이 마땅히 판단해주시리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