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경제는 심리” 이재명, 정부에 유류세·공매도 한시 중단 요청

입력 2022-06-25 12:23업데이트 2022-06-25 12: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오후 충남 예산군 스플라스 리솜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 개회식에 참석하고 있다2022.6.23/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은 25일 정부에 한시적으로 유류세 부과를 중단하고 공매도 금지 조치를 취할 것을 요청했다. 이 의원은 또 거국비상대책위원회의 필요성을 재차 강조하며 조속히 검토할 것을 당부했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경제는 심리다. 대책이 없다고 손을 놓으면 불안심리로 상황은 더 악화된다”면서 정부의 적극 대응을 요구했다. 이 의원은 이어 “3고(고물가·고환율·고금리) 때문에 민생이 심각한 타격을 받고 있다”며 “경제정책은 타이밍이다. 때를 놓치면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다”고 했다.

이 의원은 “작더라도 할 수 있는 일부터 해나가자. 한시적 공매도 금지로 개인투자자가 숨 쉴 공간이라도 열고, 유류세 한시적 중단으로 급한 불끄기부터 해보자”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국회에서 풀어야 할 일은 저부터 먼저 나서겠다”고 했다.

이 의원은 “지금의 경제 위기를 머리 맞대고 손을 합치면 극복 가능하다”며 “여야정이 힘을 모으는 거국비상경제대책위를 제안드린 바 있다. 정부의 조속한 검토를 다시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전날 민주당 워크숍이 끝난 후 전당대회 관련 질문에는 침묵하면서도 “지금 경제가 매우 어려운 상황으로 국민 고통이 극심하다. 경제 위기 극복 방안이나 민생의 어려움을 해결할 문제에 대해서 깊이 있는 논의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