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이재명 “108번뇌 중”… 친문 홍영표 “전대 동반 불출마 하자”

입력 2022-06-25 03:00업데이트 2022-06-25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민주 워크숍, ‘李 불출마론’ 쏟아져
워크숍서 대화 나누는 이재명-홍영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왼쪽), 이재명 의원이 24일 오후 충남 예산군 스플라스 리솜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팀별 토론 결과 종합 발표’를 마친 후 대화하고 있다. 예산=뉴스1
친문(친문재인)계 당권 주자로 꼽히는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이 23일 충남 예산에서 열린 당 워크숍에서 이재명 의원에게 직접 ‘전당대회 불출마’를 요구했다. 이날 워크숍 일정 내내 면전에서 이어진 거센 불출마 압박에 이 의원은 “백팔번뇌를 하고 있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 ‘죽음의 조’에서 친문 십자포화
23, 24일 이틀간 열린 워크숍에서 가장 이목을 끈 시간은 단연 14조 조별 토론이었다. 민주당은 전체토론에 이어 의원 10명씩 무작위 추첨을 통해 짝을 지어 심야 조별 토론을 진행하도록 했는데, 홍 의원과 이 의원이 공교롭게도 같은 14조에 속하게 된 것. 친문이자 지난해 경선 과정에서 이낙연 캠프에 속했던 박광온 이장섭 허영 홍성국 의원, 비명(비이재명)계인 고용진 송갑석 의원, ‘처럼회’ 소속 김의겸 의원으로 조가 구성되면서 사실상 이 의원에겐 ‘죽음의 조’라는 평가가 토론 시작 전부터 나왔다.

이날 오후 8시 반 토론 테이블에서 이 의원과 마주 보고 앉은 홍 의원은 “당의 단결과 통합이 중요한 시기에 이 의원이 나오면 안 된다”며 “이번 전당대회에 나오지 말라”고 단도직입적으로 말했다고 한다. 다른 의원들도 불출마 압박에 가세하고 나서자 이 의원은 “고민해보겠다”고 답했다고 한다. 이 의원의 출마 여부에 다른 당권 주자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만큼 “조속한 결단을 내려달라”는 지적도 나왔다.

이들은 오후 11시 넘어서까지 ‘소맥’(소주+맥주)을 마시며 3시간 넘게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 의원은 당초 예정된 2시간을 훌쩍 넘어서자 다른 일정이 있다며 오후 10시 반경 자리에서 먼저 일어났다고 한다.

홍 의원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 의원에게) 그렇게 직접적으로 (불출마를) 얘기한 건 아니고 당을 통합할 수 있는 리더십이 만들어져야 하는데 이 의원이나 내가 출마하는 게 좋은 건지 판단해보자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이 안 나가면 나도 안 나가겠다고 한 것이 맞나’라는 질문에는 워크숍 직전 열린 재선의원 모임을 언급하며 “우리 당 재선 의원 48명 중에 35명이 이재명도, 홍영표도, 또 누구도 나오지 말라고 했다. 이건 우리가 신중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조별 토론에서 불출마 얘기가 나왔다’는 취지의 질문에 “경제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고 국민 고통이 참으로 심하다. 국민 삶을 책임지는 정당으로 경제위기 극복 방안이나 민생 어려움을 해결하는 데 깊은 논의가 있었으면 좋겠다”고만 답했다.
○ 7월 다가올수록 거세지는 압박
조별 토론에 앞서 진행된 전체토론에서도 이 의원의 출마 여부가 가장 뜨거운 주제였다. 토론 초반 분위기가 가라앉아 있자 5선의 설훈 의원이 먼저 나서 “어제 이 의원을 찾아가서 ‘나도 안 나올 테니 이 의원도 나오지 말라’고 했다”며 포문을 열었다. 반면 김민석 의원은 “선거 패배의 책임을 특정인에게만 돌려선 안 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고,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한 정청래 의원은 “전당대회에 나오고 싶은 사람은 모두 나가서 겨뤄보면 된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본격적인 출마 선언과 후보 등록 절차를 앞두고 이 의원 측도 고심에 빠졌다. 이 의원의 측근 그룹 내에서도 “후보 등록 마감 시한인 7월 중순까지 결정을 미뤄야 한다”는 의견과 “우원식 박주민 의원 등 친명(친이재명)계 당권 주자들과의 ‘교통정리’를 위해서라도 늦어도 7월 초까진 결론을 내려야 한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최강욱 의원의 징계 처분을 두고 범이재명계 및 ‘처럼회’와 대립각을 세웠던 민주당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팬덤 그 자체는 좋다. 제가 끊어내자는 것은 팬덤의 폭력적 행위”라며 “폭력적 팬덤의 원조는 이른바 ‘극렬 문파’로 이들의 눈엣가시가 돼 온갖 고초를 겪은 대표적인 정치인이 이 의원”이라고 적었다.

예산=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