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이재명·수도권 후보들, 당에 추경 결단 촉구…“尹 탓만 할 순 없어”

입력 2022-05-29 11:44업데이트 2022-05-29 11: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7일 김포시 고촌읍 아라 김포여객터미널 아라마린센터 앞 수변광장에서 열린 김포공항 이전 수도권 서부 대개발 정책협약 기자회견에서 이재명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에게 마이크를 넘기고 있다. 2022.5.27/사진공동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과 6·1 지방선거에 출마한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는 29일 “시급한 민생 지원과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민주당 지도부가 대승적 차원에서 추경(추가경정예산)안 처리를 결단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이들은 여야 지도부가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 협상을 진행 중인 이날 입장문을 통해 “윤석열 정부의 거짓말만 탓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위원장과 후보들은 “윤석열 정부는 이번 추경 예산에 소상공인 손실보상 소급적용 예산을 반영하지 않으면서 대선 기간 약속해 온 온전한 소상공인 지원 약속을 파기했다”며 “민주당에서 그토록 소급적용을 포함한 손실보상 추경 예산을 요구했으나 정부와 여당은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코로나 기간 발생한 막대한 소상공인 부채를 지원하기 위한 큰 폭의 금융지원 예산 증액도 지속적으로 요구했지만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은 끝까지 소극적인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이들은 “현장에서 만나는 소상공인은 피가 마른다고 호소한다”며 “국회는 오늘 추경안을 처리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국민의 삶을 살리는 것이 정치 본연의 책무다. 선거의 유불리보다는 절박한 민생만 바라보겠다”며 “윤석열 정부의 부족한 민생 지원은 인천과 서울, 경기도뿐만 아니라 민주당 광역단체장과 시장·군수, 시·도의회 지역 일꾼이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민주당은 소상공인과 코로나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예산과 정책 지원을 포기하지 않겠다”며 “국회 제1야당으로서 먼저 소상공인과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추경안을 통과시키고, 부족한 부분은 입법과 지방정부 예산을 통해 보완해 나가겠다”고 했다.

또 이 위원장과 후보들은 “손실보상 소급적용을 위한 소상공인법 개정을 추진하겠다”며 “윤 정부가 파기한 소상공인 지원 약속을 민주당이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