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이상민 “박지현 사과 늦은 것, 민주당 사과뿐만 아니라 개과천선 했어야”

입력 2022-05-25 18:13업데이트 2022-05-25 18:1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뉴스1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5일 “박지현 공동선대위원장의 대국민 사과는 사실 좀 늦은 것이고, 오히려 사과뿐만 아니라 (민주당이) 개과천선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날 KBS 1TV ‘사사건건’에 출연해 “이미 작년 재보궐 선거 이후 경고음이 울리고 있었고, 지난 대선 때 간발의 표차였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경고음이 울리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늦게라도 박 위원장의 사과나 반성에 대한 의사표명을 당내에서 개인 의견이라고 한다든가, 폄하한다든가 하는 건 아직도 정신을 못 차린 거다”며 당 지도부와 일각의 반응을 비판했다.

앞서 박 위원장은 전날 대국민 호소문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백 번이고 천 번이고 더 사과드린다”며 “여러분께서 이번 지방선거에서 기회를 준다면 제가 책임지고 민주당을 바꿔나겠다”고 고개 숙였다. 또 ‘586 용퇴론’을 주장하며 주중 쇄신안을 공개하겠다고 했다.

이에 윤호중 위원장은 “개인 차원의 입장 발표”라며 선을 그었고, 박홍근 원내대표도 이날 라디오를 통해 “(대국민 사과와 쇄신안에 대해) 따로 논의는 없었다. 금시초문”이라며 “선거를 앞두고 불리하니까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국민에게 얼마나 소구력이 있을지 돌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박 위원장을 당 위기관리, 위기극복 차원에서 모셔왔으면 따끔한 이야기를 귀담아듣고, 자아비판하고 개과천선하는데 노력을 몇 배로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