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尹 “中, IPEF 민감한 반응 합리적이지 않아…국익 위한 것”

입력 2022-05-23 19:10업데이트 2022-05-23 19: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은 23일 미국이 주도하는 IPEF(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에 한국이 참가하기로 한데 대해 중국의 반발과 관련해 “중국이 이를 민감하게 받아들이는 건 합리적이지 않다고 본다”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집무실에서 가진 미국 CNN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한국이 미국과 안보, 기술 동맹을 강화한다고 해서 중국과 경제협력을 소홀히 하려는 의도는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IPEF 가입은 국익을 위해 고려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IPEF 출범 정상회의에 화상으로 참여해 미국의 IPEF 구상에 대해 환영과 참여의사를 전하면서 글로벌 중추국가로서 공급망, 인프라, 청정에너지 등의 분야에서 한국이 주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IPEF는 중국이 세계 최대 자유무역협정인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CEP)을 주도하는 등 인도·태평양의 경제 영토 확장에 나서며 영향력을 키우는 데 대해 미국이 내놓은 맞불 성격의 경제안보협의체다.

이에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미국이 자유와 개방의 기치를 내걸고 있지만 패거리를 지어 소그룹을 만드는데 열중하고 있다”며 “궁극적 목적은 중국을 견제하고 아태지역 국가를 미국 패권주의의 앞잡이로 만들려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분열을 조장하고 대립을 선동해 펴화를 파괴하려하는 전략임이 증명될 것이다. 최종적으로 반드시 실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