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단독]“조지아주는 한미경제 연결의 상징적 장소…한미 협업 언제든 도울 것”

입력 2022-05-23 15:55업데이트 2022-05-23 19:1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美 최연소 상원의원 존 오소프 인터뷰
현대차 55억 달러 투자 계획 발표한 조지아주 지역구
워싱턴서 주목하는 ‘떠오르는 정치인’
“재생에너지 자동차 사이버안보 중심축으로 경제협력 확장”
“백악관·정보기관, 北 ICBM 위협적 평가”
지난해 만난 윤석열 당시 대선 후보 “한미 관계에 진정성 느껴져”
크게보기존 오소프 미상원의원. 뉴스1
현대차그룹이 21일 미국 조지아주에 전기차 공장 등 6조 3000억 원의 대규모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정의선 현대차 회장은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의 2박 3일 방한 일정 마지막날인 22일 공동 언론발표회를 갖고 “조지아주의 새로운 전기차 전용 공장은 현대차그룹이 미국 자동차 산업의 리더로 도약하는 교두보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5차례나 “감사하다”를 연발하며 “투자 결정에 실망하지 않도록 미국 정부도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조지아주를 지역구로 둔 민주당 소속 존 오소프(35) 상원의원을 동아일보가 23일 인터뷰했다. 유명 흑인 정치인 고 존 루이스 하원의원의 인턴 출신인 오소프 의원은 지난해 1월 당선됐다. 117대 미 상원의원 100명 중 최연소 타이틀까지 얻은 그는 워싱턴에서도 주목받는 ‘떠오르는 정치인’이다.

117개 국내 기업이 진출해 있는 조지아주 의원답게 그는 먼저 “한국인을 사랑하고 한국 역사도 계속 공부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한국 문화와 영화, TV드라마 등도 사랑한다”면서 “특히 한국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의 ‘왕팬’”이라고 귀띔했다.

오소프 의원은 한국 기업이 조지아주에 활발하게 투자하는 상황을 두곤 “조지아주는 한미 경제를 연결하는 상징적 장소”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그것이 지난해 미 경제사절단을 이끌고 한국을 찾은 이유”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11월 방한해 정 회장과 최태원 SK 회장 등을 만난 상황을 언급한 것.

그는 특히 향후 재생에너지, 자동차, 사이버안보를 중심축으로 한미가 조지아주에서 경제협력을 확장해나가길 기대했다. 이를 위해 “LG와 SK 간 분쟁을 막기 위해 적극 나선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지난해 4월 미국에서 벌어진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간 ‘배터리 분쟁’을 막후 중재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오소프 의원은 북한 도발에 대해선 우려를 숨기지 않았다. 특히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을 겨냥해 “위험한 시도”라며 “미 백악관과 정보기관 모두 ICBM을 주목한다. 매우 위협적이라는 평가”라고 밝혔다.

크게보기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2일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존 오소프 미 상원의원, 대니얼 크리튼브링크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를 접견하고 있다. 2021.11.12.뉴시스
오소프 의원은 지난해 방한 때 만난 윤석열 당시 국민의힘 대선 후보에 대해선 “한미 관계에 대한 이해가 깊고 진정성이 느껴져 기억에 남는다”고 떠올렸다. 이어 “특히 경제동맹 관련해 생산적 대화를 나눴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당시 윤석열 당선인의 정책협의단 단장 으로 미국을 방문한 국민의힘 박진 의원(현 외교부 장관)과의 만남에 대해선 “한미 동맹에 대한 강력한 신뢰와 지지를 느낄 수 있었던 자리”라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지난해 방한 때 회동한 이재명 당시 대선 후보 관련 질문에는 말을 아꼈다. 당시 이 후보는 오소프 의원을 만나 “일본에 한국이 합병된 이유는 미국이 ‘가쓰라-태프트 협약’을 통해서 승인했기 때문”이라고 말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이에 오소프 의원은 “(6·25전쟁 당시) 한국군과 함께 싸운 미군 참전용사를 기리기 위해 헌화했다”고 응수한 것으로 알려져 역시 화제가 됐다.

오소프 의원은 지난해 말 11개월째 공석이었던 주한 미국대사를 빨리 지명해 달라고 바이든 대통령에게 공개서한을 보내기도 했다. 이에 대해선 “동맹인 한국에 대한 내 헌신이 이끈 행동”이라고 표현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미 대사관과 한국 정부 간 협업이 필요하다면 언제든 도울 것”이라고 했다.

신진우 기자 nicesh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