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봉하 도착한 文, 이재명과 비공개 오찬…권양숙 여사 동석

입력 2022-05-23 12:32업데이트 2022-05-23 14: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노무현 대통령 서거 13주기 공식 추도식이 열리는 23일 오후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생태문화공원에 문재인 전 대통령이 권양숙 여사와 함께 행사장에 입장하고 있다. 김해=박경모 기자 momo@donga.com
문재인 전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23일 김해 봉하마을에 위치한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에서 비공개 오찬을 갖는다. 이 자리에는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와 민주당 지도부도 참석한다.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50분께 봉하마을에 도착한 문 전 대통령은 오후 2시에 진행되는 노 전 대통령 13주기 추도식에 앞서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과 윤호중·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박홍근 원내대표와 비공개로 오찬을 갖는다. 오찬에는 권 여사도 참석한다.

6·1 지방선거를 9일 앞두고 이뤄지는 회동인 만큼 문 전 대통령이 어떤 메시지를 민주당 측에 전달할지 이목이 쏠린다. 문 전 대통령이 지지층 결집이 절실한 야권에 힘을 실어주겠다는 메시지가 나올지도 관심이다.

또 문 전 대통령과 이 위원장의 만남이 이뤄진다는 점에서도 주목된다. 이 위원장은 앞서 지난 8일 인천 계양산 야외공연장에서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선언하는 자리에서 “문 전 대통령께서 마지막으로 고생했다고 술 한잔 주시겠다고 해서 (청와대에) 갔다온 것이 (대선 패배 후) 두번째 (외출)”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추도식에는 문 전 대통령 내외를 비롯해 민주당 지도부는 물론 국민의힘에서도 이준석 대표와 권성동 원내대표 등 여야 지도부가 총출동한다. 또 정부를 대표해 한덕수 국무총리도 추도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추도식 4시간 전 현장에 도착한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추도식을 찾은 지지자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눈 뒤 ‘사랑한다’, ‘고생 많으셨다’는 지지자들의 응원에 손을 흔들어 감사 인사를 건넨 뒤 시민문화체험전시관으로 들어갔다.

(김해=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