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준석 “대통령 바꾸니 국격 달라져”…윤건영 “무식한 말씀”

입력 2022-05-23 09:27업데이트 2022-05-23 11:2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21일 강원도 원주 중원전통시장 인근에서 집중 유세 중 연설하고 있다. 2022.5.21 뉴스1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대통령 하나 바꾸니 국격이 달라졌다”고 말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향해 “무식한 말씀”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22일 경북 영천 유세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일본보다 먼저 한국에 와서 윤석열 대통령과 정상회담하고 만찬을 했다”며 “저도 그 자리에 있었지만 정말 자랑스러웠다. 대통령 하나 바꿨는데 대한민국의 국격이 바뀌었다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번 선거에서 윤석열 정부는 자유와 공정 상식을 이야기한다”며 “그래서 요즘 젊은 세대가 갈수록 우리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에 대한 지지를 높여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윤석열 대통령은 식언하지 않는 사람이다. 약속을 지키는 사람이다. 욕먹어도 할 얘기는 하겠다는 사람”이라며 여당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윤 의원은 이 대표의 발언에 대해 “정말 사실관계조차 모르는, 외교의 ABC도 모르는 무식한 말씀”이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23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바이든 대통령 방한은 문재인 정부 시절부터 조율된 것”이라며 “비록 정상회담은 윤석열 정부가 했지만 문재인 정부에서부터 이어져 온 굳건한 대미 외교가 바탕이 됐기 때문에 가능한 거다”고 주장했다.

또 윤 의원은 문 전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이 전화 통화한 것에 대해 “대한민국 외교사에 처음 있는 일”이라며 “애초 문 전 대통령 재임 중에 백악관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아시아 순방을 할 계획인데 한국도 가능한지, 그리고 퇴임 이후에도 문 전 대통령과의 만남이 가능한지 연락이 왔다”고 밝혔다.


21일 문재인 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나누고 있는 모습.(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제공) 뉴스1

그는 “문 전 대통령은 환영한다는 입장이었고 만남은 성사되지 못했지만, 전화로라도 대화를 나누고 싶다는 바이든 대통령 측의 제안으로 의미 있는 통화가 만들어지게 된 것”이라며 “임기가 끝난 대통령과 만나고 싶다든지 전화한다는 것은 믿을 수 있는 사람이라는 거 아니겠나. 결국 문재인 정부의 대미 외교가 성공적이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통화 내용에 대해서는 “국가 지도자로서 초당적 대화였다. 민감한 정치적 소재나 외교적 사안을 이야기할 계제가 아니다”며 “바이튼 대통령은 한미동맹을 강화했던 문재인 정부 5년의 노력에 감사함을 표시했고 문 전 대통령은 아시아 첫 순방지로 한국을 방문해 주신 거에 대한 고마움을 전한 정도”라고 밝혔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