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김기현 “이재명·송영길·윤호중 대선 패배 3인방 전면에…아연실색”

입력 2022-05-23 09:16업데이트 2022-05-23 09:1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기현 국민의힘 6·1 전국동시지방선거 공동선대위원장은 23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대선 패장 3인방을 전면 내세워 이번 지방선거를 치르는 민주당을 보면 아연실색”이라고 비난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지방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지금 국민의 바닥 민심은 내로남불 민주당 심판의지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아직도 민주당은 대선 결과를 심정적으로 부정하며 민주당이 대선에서 지지않았다는 정신승리를 외치고 윤 대통령을 인정하지 않는 오만을 부리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선 패배 직후 방탄조끼를 입으려고 경기도에서 도망쳐 민주당이 따뜻한 안방이라 여기는 곳에 똬리 튼 이재명 후보, 패배한 대선을 총괄 지휘한 민주당의 당시 대표였으면서 책임지기는 커녕 오히려 더 큰 영광 차지하려 인천을 도망쳐 서울시장 출마한 송영길 후보, 패배한 대선 당시 원내대표로 책임져야 마땅한데 오히려 더 승진해 민주당의 비대위원장을 차지한 윤호중, 민주당이 이미 국민 심판 받은 이 대선 패장 3인방을 총 지도부로 내세운 것은 오만의 극치”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이런 총지도부를 내세운 민주당은 아직도 과거의 향수에 취해 있어 절대 다수의 의석을 흉기로 휘두르며 민심과 동 떨어진 갈라파고스 정당됐다”며 “그러니 새정부가 출범도 하지 못하게 발목 잡고 몽니 부리며 아직 일을 시작하지도 않은 정부를 상대로 정권 견제론 어떠니 얘기를 하니 야당을 심판하자는 말 나올수밖에 없다”고 공격했다.

그는 “패배에 대한 책임없는 후안무치 총괄선대위원장, 가짜뉴스 서울시장 후보, 말바꾸기 비대위원장이 승승장구하는 민주당에게 국민이 심판의 회초리를 드는게 당연한 이치”라며 “국민 여러분 오만한 야당을 심판해주고 윤석열 정부가 일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 힘있는 집권여당후보가 당선돼야 지방정부가 중앙으로부터 충분한 예산을 지원받아 지역을 발전시킬 수 있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