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언제라도 ICBM 쏠 수 있던 상황”…北, 바이든 방한기간 도발 안한 이유는

입력 2022-05-22 19:09업데이트 2022-05-22 20:0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북한 ICBM ‘화성-17형’ (평양 노동신문=뉴스1)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이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관측이 나왔지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일단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방한 기간에는 발사 버튼을 누르지 않았다. 한미는 북한의 ICBM 무력시위 감행 등 상황에 대비해 동해에 미측 항공모함 전개 방안을 준비해 두는 등 촉각을 곤두세우며 상황을 예의주시했다.

정부 소식통은 22일 “ICBM은 언제라도 북한이 발사를 할 수 있던 상황이었다”면서 “북한이 효과를 극대화할 시기를 저울질 중인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미 한미 당국은 정찰감시자산으로 북한이 ICBM에 연료와 산화제를 주입하는 정황은 포착했다. 이번 방한 기간은 지나쳤지만 바이든 대통령의 일본 방문 기간 중 미사일을 쏠 수도 있다는 것. 다만 한미는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북한 7차 핵실험의 경우 다소 지연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한반도 인근에 전진 배치돼있는 미국의 로널드 레이건함 등 핵추진 항공모함은 북한이 도발 시 동해상에 직접 전개되거나 함재기인 F-35B 스텔스기 등을 진입시킬 것으로 보인다. 육군 미사일전략사령부와 주한미군 장병들은 강원 일대에서 한미가 공동으로 대응 미사일을 발사하기 위한 훈련에 돌입한 상태다.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