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이재오 “정호영, 참 눈치 없는 사람…이 정도 되면 그만둬야”

입력 2022-05-17 09:16업데이트 2022-05-17 09:1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 뉴스1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은 17일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참 눈치 없는 사람”이라며 “이 정도 되면 본인이 그만둬야 하는 것 아니냐. 정국을 완전히 (어지럽히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고문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정 후보자는 본인이 그만두든지 아니면 청와대(대통령실)에서 ‘정국을 위해서 도저히 안 되겠다. 당신이 사퇴하라’고 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고문은 “협치는 항상 여당이 먼저 양보를 해야 한다”며 “우선 초기 내각을 꾸려가야 되고 국정을 풀어가야 하니까 법적으로 큰 하자가 없으면 총리는 인준해 주는 것이 옳다. 이렇게 해서 여당이 먼저 협치의 카드를 내밀고, 야당이 그걸 받아주고 해야 하지 않겠느냐”라고 지적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대통령의 의중이 국정을 운영하는 중요한 키 중 하나가 법무부 장관”이라며 “그것마저 양보할 수는 없을 테니까 한 후보자에게 그냥 맡기는 게 좋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고문은 “야당은 부적격 판정을 하고 청문회 보고서 채택을 안 해줄 것으로 본다”며 “그러나 대통령이 (한 후보자를) 임명하려면 정말로 협치가 필요하니까 야당에 상당한 양해를 구해야 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