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국방부 “한미 사드 추가 배치 검토 안 해”

입력 2022-02-07 13:52업데이트 2022-02-07 14:1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2021.5.14 뉴스1
국방부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추가 배치 논란과 관련해 “한미는 사드 추가 배치를 계획하거나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7일 정례브리핑에서 일부 언론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추가 도입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해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부 대변인은 국방부가 2015년 독자적인 사드 확보가 필요하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제출받았다는 보도에 관해서도 “모든 연구용역 결과가 정책에 반영되는 건 아니다”며 “군사적 차원에서 효율적인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KAMD) 개선을 위해 민간 연구기관 등을 통해 다양한 연구용역을 시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우리 군은 요격능력 향상을 위해 종말단계 상층 방어용으로 장거리 지대공 요격 미사일(L-SAM) 체계를 자체 개발 중”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대선을 앞두고 사드 추가 배치 문제와 관련해 후보들의 충돌이 이어지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성주에 배치된 기존 사드 포대는 사거리가 200km에 불과해 수도권 남단까지만 방어가 가능하다”며 사드포대 추가 배치를 공약으로 내세웠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군사 긴장이 높아지면 안 그래도 어려운 경제는 더 악화한다”며 사드 배치를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