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안철수 “녹취록 틀고 대선서 빼면 좋겠다”…李·尹에 뼈있는 ‘농담’도

입력 2022-01-20 15:06업데이트 2022-01-20 16: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3차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2.1.20/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20일 “녹취록을 서로 틀게 하고 그냥 대선에서 빼버렸으면 좋겠다”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향해 뼈있는 농담을 건넸다.

안 후보는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한국행정학회 주최로 열린 대선 후보 토론회에서 “대한민국이 어떻게 생존할 수 있을지에 대한 생존전략 담론으로 대선 토론회가 열려야 하는 데 계속해서 옛날 욕한 녹취록이나 틀고 있으니 우리나라 앞날이 참 암담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후보는 ‘이념적으로 중도우파라는 평가가 많은데 맞냐 틀리냐’는 한 참석자의 질문에 “중도에 대해 많은 분들이 중간이라는 오해를 한다”며 “중도는 중간이 아니라 중심을 잡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대한민국 상황에서 안보는 보수, 복지는 진보적 해결법이 맞는다면 그걸 택하는 것이지 중간에 서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저는 균형 감각을 가지려고 노력하는 사람이고 정치도 그렇게 하고 있는 중이다”라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정부와 시장의 관계 설정에 대해 “우리나라 경제 시스템은 관치경제와 신자유주의의 최악의 조합”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기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자유와 공정, 사회적인 안전망이 필요한데, 자유는 정부가 손을 떼는 것이고, 공정은 정부가 개입하는 것이며, 안전망은 정부의 투자가 있어야 하는 것”이라며 “그런데 진보·보수 정권에서 모두 기업의 자유는 빼앗고, 공정함이 요구될 때는 개입하지 않았으며 안전망에는 투자하지 않았다”고 쓴소리를 했다.

안 후보는 “집요한 정부의 방해 속에서 여기까지 온 것인데 한편으로는 여기서 가능성을 본다”며 “저는 이걸 바꿔야 하는 데 이걸 ‘시대교체’란 말로 표현하고 싶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침해돼서는 안 될 헌법적 가치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꼽았다. 그는 “해수부 공무원이 북한군에게 총살당하고 불태워졌을 때 우리 정부는 그것을 알면서도 가만히 놔뒀다”며 “외국의 경우 대통령은 그 사람이 살든 죽든 모든 일을 다 제쳐두고 현장에 간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권교체가 돼 다음 정부에서 반드시 진실을 밝혀 다시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해야 하는 국가의 책무를 소홀히 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이것은 정말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기조연설에서 “모든 대통령 선거 후보들이 중간평가를 받겠다고 약속하길 권고한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그는 “저는 당선되면 임기 중 여야가 합의하는 조사 방법으로 국민 신뢰 50% 이상을 못 받으면 깨끗이 물러날 것”이라며 “당선되면 중간평가 통과를 위해 죽을 각오로 일할 것이다. 그러면 정치도 국정 운영도 바뀌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또 “시대 요구와 국민이 바라는 변화·개혁에 매진하려면 청와대가 기득권과 관계없어야 하며 대통령과 가족이 깨끗해야 한다”며 “저는 기득권에 빚진 게 없다. 어떤 후보보다 비리에 단호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청와대 비서실 규모를 반으로 줄이고 책임총리, 책임장관제를 보장하는 한편 공공부문 및 공기업 전체에 대한 구조개혁을 추진하겠다고도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