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尹 만난 홍준표 “국정능력 담보, 처가비리 엄단 선언 요청”

입력 2022-01-19 22:06업데이트 2022-01-19 22:0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19일 윤석열 대선후보와 만찬회동을 갖고 중앙선대위 합류 조건으로 국정운영 능력 제시와 처가 비리 엄단을 내걸었다.

윤 후보와 홍 의원은 이날 서울 모처에 위치한 식당에서 비공개로 만찬을 함께 했다. 지난달 2일 함승희 전 의원의 주선으로 만찬 회동을 한지 48일 만이다.

이날 회동은 윤 후보가 2030세대 지지세에서 강점을 가진 홍 의원의 지원을 요청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됐다.

이와 관련해 홍 의원은 청년들과의 소통채널인 ‘청년의꿈’에 글을 올려 윤 후보에게 제시한 중앙선대위 참여 조건을 공개했다.

홍 의원은 “오늘 저녁 두 시간 반 동안 윤 후보와 만찬을 하면서 두 가지 요청을 했다”며 “첫째 국정운영능력을 담보할만한 조치를 취해 국민불안을 해소해줬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둘째 처갓집 비리는 엄단하겠다는 대국민 선언을 해줬으면 좋겠다”며 “이 두 가지만 해소되면 중앙선대위 상임고문으로 선거팀에 참여하겠다”고 했다.

청년의꿈에서 한 이용자가 ‘홍준표는 보수우파 당의 어르신이지 잡탕밥의 어르신이 아니잖냐. (윤 후보 중앙선대위에) 합류만은 하지 말아달라’고 글을 올리자 홍 의원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겨냥한 듯 “그래도 양아치가 대통령되는 것은 막아야 하지 않냐”고 답글을 달았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