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절차 강행한 日에 추가 자료 요구…우려 표명

입력 2022-01-19 17:58업데이트 2022-01-19 17:5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이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일본 도쿄전력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실시 계획 관련 대응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12.21/뉴스1 © News1
정부는 19일 일본 정부와 화상회의를 갖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실시계획에 대해 우리와 충분한 협의 없이 절차를 강행하고 있는 데 대해 재차 우려를 표명했다.

이날 오후 중앙부처 과장급이 참석한 한일 간 브리핑 세션은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운영사인 도쿄전력이 지난달 21일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NRA)에 제출한 실시계획에 대한 일본 측 설명과 우리 측 질의 및 일본 측 답변으로 진행됐다.

정부에 따르면 도쿄전력이 제출한 실시계획에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는 데 필요한 희석·방출설비 및 관련 시설, 방사선 영향평가 등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다.

이번 브리핑 세션에서 정부는 일본 측에 도쿄전력의 실시계획에 대한 기술적 의문점을 제기하고 추가 검토를 위한 자료를 요구했다. 우리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의 안전성 검토팀을 통해 실시계획에 대한 기술적 검토를 진행해왔다.

정부는 또 일본 측에 오염수 처분 계획 전반에 대해 양국 간 충분하고 실질적인 논의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그간 정부는 주변국과 충분한 협의 없이 사고원전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하는 것의 부당성에 대해 일본 정부에 계기가 있을 때마다 문제를 제기해 왔다.

지난달 21일에도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관계차관회의를 긴급 개최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했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