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준석 “박근혜, 사과까진 아니더라도 유감 표명해 줬으면”

입력 2021-12-24 21:13업데이트 2021-12-24 21: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채널A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4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4년 9개월 만에 특별사면으로 풀려난 것에 대해 “저희 당은 국정농단 사태가 다시 환기되기 때문에 그 사태에 대해 국민에게 아주 겸허한 자세로 나서야 된다”라며 “박 전 대통령께서 탄핵 사태가 초래된 것에 대해 본인을 지지했던 당원들과 국민에게 진실한 마음을 담아 사과까지는 아니더라도 유감 표명이라든지 어떤 표현을 좀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채널A와 인터뷰에서 “박 전 대통령은 사면 복권이 된 상황이라 정치 활동을 할 수 있는 상태가 된다”며 “그러면 당원으로 활동할 수도 있고 정치적인 메시지를 낼 수도 있는데, 저는 이것이 국민에게 어떻게 비춰지는지가 굉장히 중요하다고 본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왜 박 전 대통령을 사면했다고 보느냐’는 물음에는 “전직 대통령들이 이렇게 긴 기간 동안 수형 생활을 한 적이 없다. 그것이 아마 문 대통령의 입장에서는 상당한 부담으로 작동할 것”이라며 “본인의 임기이지만 인수위 기간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든,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든 누가 사면을 요청하는 것에 비해 지금 본인이 먼저 선제적으로 하는 것이 본인에게 더 나은 이미지를 구축할 수 있는 기회가 아닌가, 그런 판단을 했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오늘 사면이 야당의 분열을 노린 것이 아니냐’는 일각의 시선에 대해선 “박 전 대통령께서 처음에 어떤 행보로 나서느냐에 따라 박 전 대통령이 국민 통합, 보수 분열을 막는 역할을 할 수도 있는 부분”이라며 “그 메시지를 주목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의 복당 가능성에 대해선 “당헌당규를 세밀히 살펴봐야 하겠지만 박 전 대통령 같은 경우 어쨌든 굉장히 중요한 당원이었다”며 “이번에 복당을 한다고 해도 정치적인 의미가 상당하기 때문에 아마 당원 자격심사라든지 여러 절차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아까 말했듯 박 전 대통령의 첫 메시지가 어떤 것이냐에 따라 여론 지형이 다르게 형성될 수 있다. 그걸 참고하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