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文 “신사업 협력”…우즈벡 대통령 “韓전담 차관 신설”

입력 2021-12-17 17:18업데이트 2021-12-17 17: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한국을 국빈 방문 중인 샵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에너지·자원·인프라 협력, 보건·의료 협력, 문화·교육 협력, 환경 분야 국제 협력, 한반도와 중앙아 지역의 평화·번영을 위한 협력 증진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17분부터 오후 12시 48분까지 청와대 본관에서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문 대통령과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의 정상회담은 2017년 11월(서울)과 2019년 4월(우즈베키스탄) 대면 정상회담, 지난 1월 화상 정상회담에 이어 네 번째다.

이날 두 정상은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팬데믹으로부터의 더 나은 회복 과정’에서 양국 간 협력 잠재력을 실현하고 함께 경제 성장을 이루어 갈 수 있도록 ▲에너지·인프라 ▲정보통신기술(ICT) ▲보건 등 분야에서의 협력 확대를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먼저 두 정상은 지난 1월 화상 정상회담에서 협상 개시를 선언한 한·우즈베키스탄 무역협정이 양국 교역과 투자 증진에 중요한 기반이 될 것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무역협정의 조속한 타결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또 두 정상은 지난 2019년 4월 개소한 한·우즈베키스탄 희소금속센터를 거점으로 희소금속 공급망을 다각화하고, 고부가가치 희소금속 소재부품을 산업화하는 상생 협력을 도모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양국 정부 간 에너지 대화 채널 구축에 관한 양해각서(MOU)가 체결된 것을 환영하고, 이를 기반으로 신재생에너지 개발, 에너지효율 개선 등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두 정상은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이 디지털시대 사회경제 발전의 핵심 동력이라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인공지능, ICT 신산업 등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우즈베키스탄의 천연자원과 한국의 기술력을 결합시켜 제3국에 함께 진출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경제협력증진자금(EDCF) 사업으로 전자반도체 클러스터, 녹색경제 등 다양한 분야의 사업을 발굴하겠다고 했다.

또 정상회담에서 상원 내 한국과의 협력을 전담하는 특별위원회 설치 및 투자대외무역부에 한국 전담 차관을 두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에 회담에 배석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기재부 내 차관 신설은 아니더라도 우즈베키스탄과의 협력을 관리하는 체계를 갖추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보건 분야와 관련해서는 이번 정상회담 계기 체결되는 보건 협력 협정을 통해 보건 위기 예방 및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한 협력을 한층 심화해 나가는 한편, 보건의료 분야 기술 및 경험 공유 등 협력 사업을 지속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내년 수교 30주년과 고려인 정주 85주년 계기 우호 교류 증진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한-우즈베키스탄 수교 30주년을 맞아 내년을 ‘상호 방문의 해’로 지정하는 한편, 고려인 정주 85주년을 맞아 ‘고려인 역사박물관’ 건립을 추진하자고 제안했다.

아울러 두 정상은 환경 분야 국제 협력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문 대통령은 우즈베키스탄의 2030 세계관광기구 총회 유치에 대해 축하 인사를 전했고, 2030년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에 적극적인 관심과 지지를 요청했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내년 한국에서 개최되는 제15차 세계산림총회에 반드시 참석하겠다고 했고, 문 대통령은 환영의 뜻을 표했다.

두 정상은 이날 정삼회담 이후 ‘한·우즈베키스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 심화를 위한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또 양국 정부는 정상회담을 계기로 보건, 에너지, 스마트시티, 희소금속 등 협력에 관한 7건의 양해각서 등을 체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