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文대통령 “종전 선언, 평화가 경제가 되는 출발점”

입력 2021-12-17 15:14업데이트 2021-12-17 15:1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한반도 종전 선언을 ‘평화가 경제가 되는 출발점’으로 규정하며 종전 선언 추진 의지를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제20기 전체회의에서 영상 개회사를 통해 “종전 선언은 대륙과 해양을 연결하는 한반도의 지정학적 이점을 극대화하고 평화가 경제가 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종전 선언은 항구적 평화의 입구이며 평화와 경제의 선순환을 이끄는 마중물”이라며 “종전 선언은 전쟁의 기억과 이산의 상처를 치유하고 이해와 협력, 관용과 포용의 가치를 공유하며 한반도 평화의 시계를 다시 움직이게 하는 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대화와 협력을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며 “한반도 평화 시대로의 대전환을 이끌겠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평통 자문위원들에게 “민주평통이 종전 선언을 위한 선구자가 돼주길 바란다”며 “종전 선언의 의미와 필요성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넓혀 가고 더 많은 국민의 목소리를 담아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