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與 “윤석열, 코로나 손실보상 추경 협상 즉각 응해야”

입력 2021-12-11 10:59업데이트 2021-12-11 10:5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수석대변인. 2021.6.8/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향해 “코로나 소상공인 손실보상 추경 협상에 즉각 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용진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오미크론 변이로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또다시 가중되는 상황임에도 윤 후보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의 엇박자만 요란하다”며 이렇게 주장했다.

그는 “윤 후보는 소상공인들의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한 50조원 추경 편성이 필요하다’고 말한다”며 “김종인 위원장은 ‘추경은 현직 대통령 소관이지 대통령 후보가 할 이야기는 아니다’고까지 주장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와 김 위원장의 상반된 입장이 자주 부각되는 것을 보면 마치 대선 후보가 2명인 것 같다”며 “‘윤석열 선대위’가 오락가락하는 사이 정작 지원이 절실한 소상공인들은 희망고문에 두 번 울고 있는 셈”이라고 꼬집었다.

고 수석대변인은 이어 “대선 후보는 김종인이 아니라 윤석열”이라며 “당 내부의 혼선부터 정리하라. 그러고 나서 국민에게 단일하고 확실한 입장을 밝히는 것이 대선 후보다운 최소한의 책임정치”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