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이재명, 유한기 사망에 “안타까워… 엉뚱한 곳 건드려서 참혹한 결과”

입력 2021-12-10 16:07업데이트 2021-12-10 16:1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다섯번째 행선지로 고향인 대구·경북(TK)을 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0일 오후 경주 이씨 시조 발상지인 경북 경주시 표암재 악강묘를 알묘하며 대통령 출마를 고하고 있다. (경주=뉴스1)
“(검찰이) 왜 엉뚱한 곳을 건드려서 이런 참혹한 결과를 만들어내느냐 하는 아쉬움이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10일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에 대해 “안타까운 일이다. 명복을 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경북 경주 표암재를 방문한 뒤 기자들을 만나 “수사를 성역 없이 필요한 부분을 다 했으면 좋겠는데 큰 혐의점은 놔두고 주변만 문제 삼다가 이런 사고가 난 게 아닌가 하는 아쉬움이 있다”면서 “저는 이 사건의 처음부터 끝까지 특검이든 국정조사든 다 가려봤으면 좋겠다”고 했다. 앞서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입장문을 통해 “고인의 극단적 선택에 비통한 심정”이라며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라도 조속히 특검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여권 내부에서는 유 전 본부장의 극단적 선택으로 인해 경기 성남 대장지구 개발 관련 논란이 재점화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여권 관계자는 “여야 모두 선거대책위원회를 꾸리고 선거전이 본격화 되면서 대장동 이슈가 가라 앉는 분위기였는데 앞으로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이 후보를 정면으로 겨냥하며 특검 수사를 촉구했다. 윤석열 대선 후보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특검을 하자는 얘기를 진작에 꺼냈지만 민주당이 법안 자체를 올리지 않는데 정치쇼를 할 게 아니라 당장 합의를 하자”고 말했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설계자 1번 플레이어를 두고 주변만 탈탈 터니 이런 것 아니겠느냐”고 쓰며 이 후보를 대장동 의혹의 ‘설계자’로 지목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역시 이날 기자들과 만나 “더 이상 언제까지 국민을 속이고 거짓말을 하려는지 이 후보는 각성하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