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이재명 “김종인 100조원 손실보상, 진심이라면 환영”

입력 2021-12-08 15:00업데이트 2021-12-08 15: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8일 오전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 SKV1 아쿠아픽 센터에서 중소.벤처기업 정책공약을 발표한 후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광옥 (주) 반도회장 ,황주원 (주) 유비스대표,김혜인 (주) 새누 대리,이계우 아쿠아픽 대표이사. 2021.12.8/뉴스1 © News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8일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손실보상 관련 ‘100조원 지원’을 주장한 것과 관련해 “진심이라면 환영”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중소·벤처기업 7대 공약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답했다.

김 위원장은 전날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윤석열 후보가 50조원 투입을 공약했는데 그것으로는 부족할 것”이라며 “(윤 후보가) 집권하면 100조원대 투입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은 경제적으로 코마 상태”라며 “정부 예산을 10% 절감하는 방식으로 재원을 조달하거나 모자라면 국채도 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앞서 손실보상 확대 필요성을 거듭 강조해왔다. 이 후보는 이날 오미크론 변이 확산과 관련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한 지원이 인색하다. 지원을 지금보다 훨씬 늘려야 한다”며 “강력한 대규모 추가 지원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