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수정 “남편 윤석열 절친 아냐…아들도 검사 아닌 변호사”

입력 2021-12-01 10:12업데이트 2021-12-01 10:2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뉴스1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 이수정 경기대 교수는 1일 윤석열 후보와 남편의 친분이 깊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잘못된 정보”라고 말했다. 아들이 검사라는 소문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 교수는 이날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이 교수의 남편과 윤 후보가 서울대 법대 동기가 맞다면서도 절친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이 교수는 “남편은 변호사를 평생 한 사람이고, 윤 후보는 평생 검사를 한 사람인데 도대체 어디서 절친이라는 얘기가 나오는 거냐”라며 “심지어 200명이나 되는 대학교 동기의 와이프라는 이유로 저를 선대위로 받았다는 이런 유치찬란한, 제가 여성이 아니었다면 이런 종류의 댓글이 달리겠는가. 저는 그 댓글을 보면서 굉장히 격분했다”고 말했다.

아들의 직업도 검사가 아니라 변호사라고 밝혔다. 이 교수는 “저희 아들이 어제 전화가 왔다. ‘나는 검사를 사칭한 적이 없는데 어디서 그렇게 검사라고 뉴스가 나오느냐, 엄마가 그런 얘기한 적이 있느냐’고 불평을 하더라”며 “‘검찰과의 인맥이 있으니까 비판을 한다’, ‘친검찰 인사다’ 이렇게 비판하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고 반박했다.

이어 “아들이 군대에 3년을 갔다 왔다. 군대 3년이 군 검사를 한 것이다. 안 한 건 아니다. 그때 제가 느낀 게 뭐냐면 똑같이 로스쿨을 나왔는데 왜 여자 직업법무관은 대위로 뽑아주고 우리 아들은 중위밖에 못 다는지 너무 차별이었다”며 “코로나 19가 터지며 3년을 군대에서 아무것도 못했다. 군대에 계속 잡혀 있고 이런 와중에 보상할 길이 없더라. ‘젊은 남성들의 박탈감이 그래서 나오는 거구나’ 그때 아주 절실히 깨달았다”고 덧붙였다.

이 교수는 선대위에서 계획하고 있는 일을 묻자 “스토킹 처벌법이 입법됐는데 여전히 여성들이 접근금지 명령을 법원에서 받고도 사망하는 사건들이 계속되고 있다”며 “그것과 연관해 수사단계에서부터 재판단계에 이르기까지 많은 인식의 변화가 있어야 된다. 특히 심신미약, 술 먹고 여성을 죽이는 일이 용인되는 세상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답했다.

또 “젊은 남성들의 박탈감을 해결하는 여러 가지 정책들도 제안할 생각”이라며 “특히 군가산점제는 있어야 된다. 너무나 많은 청년들이 군대에서 위험을 감수하면서 국가의 의무를 다하는데 그런 부분에 대해 희생을 보상하는 무엇인가가 있어야 된다”고도 했다.

정치 욕심을 내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에는 “제 직업이 그렇게 쉽게 버릴 수 있는 하찮은 직업이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다. 이 교수는 “국회의원을 원하는 분들이야 국회를 가는 게 소원이겠지만, 저는 그런 소원을 갖고 있지 않다”며 “다음 학기 수업을 이미 다 등록해놨고, 지금 수강생을 받고 있는 와중에 그걸 다 내버리고서 국회를 갈 생각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윤 후보의 젠더 감수성에 대해선 “갈 길이 먼 것은 맞는 것 같다”면서도 “그럼에도 희망이 있다고 생각한 건 이분을 보면 굉장히 정의롭게 살아온 분은 맞다. 그런 부분을 높이 평가해서 도와드리기로 한 것”이라고 했다.

이 교수의 영입을 공개 반대한 이준석 대표에 대해서는 “반대할 수도 있다. 저의 여러 주장들이 오해를 받았던 것 같다”면서 “이 대표가 돌아오면 여러 가지 대화를 나누며 충분히 격차를 줄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잠적한 이준석 대표가 ‘돌아왔으면 좋겠는지’ 묻자 “물론이다. 다양한 사람들이 다양한 연령대를 아우르는 그런 캠프가 되어야 된다”며 “그쪽 한쪽 날개를 맡기 위해 제가 공백을 메우러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