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김기현 “선대위 불협화음, 성공적이지 못하다는 비판 받아들여”

입력 2021-11-30 11:22업데이트 2021-11-30 11: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 News1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을 두고 당이 내홍을 겪은 것에 대해 “전체적으로 선대위 구성을 포함해 당이 좀 더 새로운 모습으로 국민들에게 다가가는 데 있어서 그렇게 성공적이지 못하다는 비판 아프게 받아들인다”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30일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선대위 구성에 불협화음이 나고 있다는 지적에 “정책혁신이나 인물 혁신 그리고 새로운 모습으로 다가가는 국민의힘 모습이 지금까지의 모습과 조금 다르게 비치고 있는 것 같아 대단히 안타깝고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최대한 신속한 시간 안에 국민들에게 사랑받는 모습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아가겠다”라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의 발언은 ‘당 대표 패싱’ 논란으로 불거진 이준석 대표와 윤석열 대선 후보의 갈등 상황에서 이 대표에 힘을 실어준 것으로 해석된다.

이준석 대표의 오전 일정 취소와 관련해서는 “상황을 더 파악해보려 한다”며 말을 아꼈다. 이 대표의 사퇴 가능성에 대해서도 “제가 평론가가 아니기 때문에 팩트를 가지고 말씀을 드려야지 평론을 말하기는 어렵다”라고 했다.

이준석 대표는 전날 밤 페이스북에 별다른 설명 없이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올렸다. 그리고 이날 오전 9시 언론사 주최 포럼 행사 참석 일정을 취소했다. 이에 이 대표가 중대 결심을 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이 대표는 전날 윤 후보의 충청 지역 방문 일정을 하루 전에서야 통보받았다며 불쾌감을 드러낸 바 있다. 이 대표의 반대에도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끝내 선대위에 합류한 것을 두고 ‘이준석 패싱’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