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李 “윤석열, 무식·무능·무당” vs 尹 측 “이재명, 무법·무정·무치”

입력 2021-11-27 19:13업데이트 2021-11-27 19:4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7일 오후 전남 강진군에 위치한 안풍 마을회관에서 거주 농업인들과 국민 반상회를 하고 있다. 2021.11.27/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측이 서로를 향해 ‘3무(無) 후보’라며 공세를 펼쳤다.

이 후보는 27일 전남 장흥군 정남진 장흥 토요시장을 찾아 “무식·무능·무당의 3무는 죄악”이라며 윤 후보를 겨냥했다.

그는 무식에 대해 “국정에 대해 모르는 것은 자랑이 아니다. 국가 책임자가 국정을 모르는 것은 범죄다”라며 “그런데 국정이라고 하는 것이 몇 달 벼락치기 공부한다고 되는 게 아니고, 그렇게 공부해서 드러난 실력이 문제가 있으면 다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무능에 대해서는 “무능도 자랑이 아니다. 다른 사람 불러서 시키겠다는 데 자기가 실력이 있어야 사람을 골라내는데 아무나 어떻게 시키나”라며 “무능한 것은 개인에게는 용서가 되지만 국가 책임자가 무능한 것은 범죄”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무당에 대해서는 경선 과정 불거진 윤 후보의 ‘손바닥 왕(王)자’ 논란을 겨냥한 듯 “무당 안 된다. 왜 누군가가 던지는 엽전에 우리의 운명을 맡겨야 하나”라며 “국민의 삶을 더 낫게 만들려면 실력이 있어야 된다. 이상한 스승님 찾아다니면서 나라의 미래를 무당한테 물으면 되겠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누군가 저한테 ‘이재명은 3실 후보’라고 했는데, 실력·실천·실적이다”라며 “압도적인 지지로 3실 후보가 3무 후보를 앞서갈 수 있게 해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 게스트하우스 로즈홀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캠퍼스 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1.25/뉴스1 ⓒ News1
이 후보의 ‘3무 후보’ 발언에 국민의힘 김은혜 선대위 대변인은 “3무의 원조는 진작부터 이 후보였다. 무법·무정·무치”라고 응수했다.

김 대변인은 무법에 대해 “티끌만큼 걸리면 태산같이 처벌받았다는 이 후보의 사전에 반성이란 없다”며 “목적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대통령 후보에게서 우리 아이들이 무엇을 배울 수 있나”라고 했다.

이어 무정에 대해서는 “어버이날 새벽 벌어진 강동구 모녀 살인사건, 조카가 자행한 극악한 범죄에 희생당한 피해자 가족에 단 하나의 공감능력이 있었다면 2심까지 ‘심신미약’을 외치며 감형에 올인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무치에 대해서는 “원주민 피눈물 흘리게 한 대장동엔 ‘단군 이래 최대 공공이익 환수’라 하고, 약자를 짓밟은 조폭 변론에는 조폭인지 몰랐다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티끌이더라도 법을 어겼다면 처벌이 맞다는 고백이 나오지 않는 무법·무정·무치의 대통령이 나오면 대한민국이 얼마나 큰 혼란의 아수라가 될지”라며 “이 후보와 민주당은 지금이라도 돌아보고 후보교체를 진지하게 고민해 보길 바란다”고 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