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27살 대변인 “엔진 꺼져가는 느낌…답답해” 선대위 지적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1-25 10:00수정 2021-11-25 10: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신임 대변인단 임명장 수여식에서 임승호 대변인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임승호 국민의힘 대변인은 최근 당이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을 두고 진통을 겪고 있는 상황에 대해 “불과 몇 개월 전만 해도 활력이 넘쳐나던 신선한 엔진이 꺼져가는 느낌”이라며 답답한 심경을 호소했다.

임 대변인은 24일 페이스북에 “최근 선대위의 구성 과정이 진정 당원들과 국민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나. 매일 선대위 명단에 오르내리는 분들의 이름이 어떤 신선함과 감동을 주고 있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상대 당의 후보는 연일 눈물을 흘리고 넙죽 엎드리고 있다. 모든 과오를 반성한다고 한다”며 “많은 분들이 쇼라고 침 한번 뱉고 말겠지만 솔직히 전 무섭다”고 했다.

그는 “상대는 숱한 선거를 치뤄온 후보다. 어찌 됐든 지자체 평가에서 압도적 1위를 유지했던 후보”라며 “이런 귀신같은 사람을 상대로 우리는 너무 안이한 생각을 가지고 있진 않은가”라고 물었다.

주요기사
또 “경선 이후 우리 당은 줄다리기와 기싸움으로 시간을 버리고 있는 건 아닐까”라며 “매우 위험한 방향이지만 어쨌든 상대 후보는 정책과 비전을 내놓고 있다. 우리는 이에 맞서 어떤 정책과 비전을 제시하고 있는가”라고 했다.

임 대변인은 “몇 주 전까지만 해도 기존의 저희 당이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물밀듯이 몰려오던 청년들이 신기루처럼 사라지는 것 같지는 않은가”라며 “혹시 ‘그래서 이재명 찍을 거야? 어쨌든 우리 당 찍을 거잖아’라는 안이한 생각에 갈 곳 잃은 청년들을 방치하고 있는 건 아닐까”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심판의 대상이듯이 저희 역시 국민들에겐 여전히 심판의 대상이다”라며 “지난날들의 저희 당의 과오를 과연 모두 용서받은 것일까”라고 반문했다.

임 대변인은 “활기차던 당의 동력이 꺼져가는 걸 저만 느끼고 있는 것인가”라며 “‘국민의힘을 지지한다’고 당당하게 말할 수 있는 기회가 몇 년 만에 찾아온 것인지 모르겠다. 이 황금같은 기회를 그저 흘려보내는 것 아닌가”라고 토로했다.

아울러 “당 대변인으로서 정말 부적절하고 오만한 글”이라면서도 “하지만 못난 성격이라 차마 아무 일 없다는 듯이 거짓말은 못 하겠다. 다만 두서없는 이 글이 당에 활력을 불어넣는데 티끌만한 도움이라도 되었으면 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선대위 인선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은 윤석열 대선 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만찬 회동으로 최종 담판에 나섰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이에 국민의힘 선대위는 25일 총괄선대위원장을 공석으로 비워둔 채 본부장급 인선을 마무리하고 일단 가동을 시작할 계획이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