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남북, 종전선언 진전상태로 베이징올림픽 가야”

최지선 기자 입력 2021-11-24 16:29수정 2021-11-24 16: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11.24/뉴스1 (서울=뉴스1)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종전선언에 대해 “(내년 2월) 베이징 올림픽과 불가분의 관계로 해석할 필요는 없다”며 “올림픽 전에 남북이 서로 진전을 이룬 상태에서 (베이징에) 가야 한다”고 밝혔다. 미국이 베이징 올림픽의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면서 올림픽을 종전선언 계기로 삼으려던 정부 구상에 차질이 생긴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자 올림픽 전인 올해 말~내년 1월 사이 북한과 종전선언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것이다.

이 장관은 24일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종전선언은 베이징 올림픽을 겨냥해서 추진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올림픽이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 종전선언이 영향을 받는다고 연결하지는 말아 달라”고 말했다.

통일부 고위당국자는 “(한미간 종전선언 문안 협의가) 어느 정도 마무리 과정에 들어갔다”면서 “종전선언을 한다면 베이징 올림픽에 가서 하는 것 보다 그 전에 하는 게 좋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 고위당국자는 종전선언 효과에 대해 “현상의 급격한 변동을 초래하지 않으면서 정치적인 신뢰조치를 해 낼 수 있다면 교착상태를 타개할 매우 유효한 첫 걸음”이라고 강조했다. 종전선언을 하면 주한미군 주둔과 유엔군사령부 지위 등 정전 체제가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를 불식하기 위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10월 남북통신연락선 복원 이후 화상회의 시스템을 구축하자는 우리 정부 요청에 반응하지 않고 있다. 이 장관은 “올해 말부터 내년 초 몇 달 간의 시간이 한반도 평화 정세를 향한 기회의 창이 되도록 집중력을 발휘해야 한다”면서 “정부 임기 중 마지막인 내년 설 이산가족 상봉을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