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윤석열측 “대장동 부장검사 교체? 이미 수사 불가능…특검이 답”

입력 2021-11-21 10:38업데이트 2021-11-21 10: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후보 측은 21일 검찰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수사팀 부장검사 교체에 대해 “이미 국민의 의혹을 해소시키는 수사 결과를 내놓기는 불가능해졌다”며 “진실규명을 위해서는 조속한 특검 도입만이 답”이라고 주장했다.

김병민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유동규 휴대전화 확보 실패, 정진상과의 통화 경위 규명 포기, 꼬리자르기용 배임죄 적용 등 부실수사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수사팀 부장검사마저 교체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지난 4일 서초동 식당에서 저녁 회식 모임을 한 것으로 전해졌는데, 이후 경제범죄형사부 유경필 부장검사를 포함한 검사 4명과 수사관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검찰은 유 부장검사를 수사팀에서 배제하고 반부패강력수사1부 정용환 부장검사를 투입했다.

김 대변인은 이에 대해 “수사팀장인 김태훈 차장검사는 방역수칙 위반 회식을 막기는커녕 오히려 격려했는데, (검찰은) 부장검사에게만 책임을 떠넘겼다”며 “운동권 출신 ‘친여 검사’라서 남긴 것인가, 그동안 대장동 수사팀이 꼬리자르기 수사를 해온 것에 대한 무한 신뢰인가”라고 김 차장검사에 공세를 집중했다.

그러면서 “새로 온 정용환 부장검사도 작년 11월 코바나컨텐츠 수사 과정에서 청구한 압수수색 영장이 무더기 기각되는 등 무리한 수사로 비판받았던 인물”이라며 “‘조국 수사’ 보복 차원에서 시작된 반부패수사부 ‘정권 하명수사’를 충실히 이끌어온 검사로, ‘대장동 게이트’를 성역 없이 수사할 거라는 일말의 기대조차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