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 이재명 면전서 “대선 후보들 다 고만고만”

최혜령 기자 입력 2021-11-04 03:00수정 2021-11-04 09: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공동선대위장 맡고도 경선 앙금… “2주간 남미 출장” 회의 불참키로
악수하는 이재명-설훈. 서울=뉴시스
더불어민주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인 설훈 의원이 3일 첫 선대위 회의에서 각 당의 내년 대선 후보에 대해 “다 고만고만한 장점과 약점들이 있다”며 작심 발언을 했다. 민주당 경선 과정에서 이낙연 캠프에서 활동했던 설 의원의 발언에 여권에서는 “경선 앙금이 완전히 가시지 않았다”는 해석이 나왔다.

설 의원은 이날 이재명 후보가 주재한 첫 선대위 회의에서 내년 대선에 대해 “완벽한 사람을 찾아내기 쉽지 않기 때문에 이런저런 조건에서 조금 불리하지만 그나마 나은 사람이 누구일지 선택의 기준으로 삼을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은 진실한 대통령을 뽑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이 조건에 누가 맞느냐가 제1 조건으로 생각할 것이고 그 다음 추진력, 지혜롭게 국정을 이끌 것인가, 좋은 정책이 있을 것인가를 세 번째로 생각할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설 의원은 “지금 나와 있는 대통령 후보들을 보면 큰 차이가 있는 것 같지 않다”며 “얼마나 후보를 잘 내세워 국민에게 호소하느냐에 따라 성공의 길이 달렸다”고 말했다.

설 의원은 이날 발언의 의미를 묻는 질문에 “내가 한 얘기에 해석은 따로 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남미 출장을 2주가량 간다”며 선대위 회의에 당분간 불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
관련기사

#설훈#이재명 면전#대선후보#고만고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