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이재명 ‘로봇 학대’ 논란에…진중권 “감정이입 능력의 문제”

입력 2021-10-31 16:47업데이트 2021-10-31 16:5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8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1 로보월드’에서 참가 업체의 사족보행 로봇작업을 지켜보고 있다. ⓒ News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로봇 학대’ 논란에 대해 “기본적으로 감정이입 능력의 문제”라고 꼬집었다.

31일 진 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후보의 행동에 많은 이들이 불편함을 느끼는 것은, 그 역시 자기들처럼 감정이입의 능력을 공유하고 있을 거라는 당연한 기대가 갑자기 깨진 데에 대한 당혹감이 표출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진중권 전 교수의 해당 글. 페이스북 캡처

이어 “보스턴 다이내믹스에서 로봇 개를 발로 차는 영상을 공개했을 때, 커다란 항의와 분노의 물결이 일어난 적이 있었다”며 “개발자들이야 로봇을 혹독한 조건에 몰아넣고 가혹하게 학대하는 실험을 하는 게 당연하겠지만, 지켜보는 이들은 살아있는 개와 똑같이 행동하는 존재가 학대당하는 모습에 상처를 입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진 전 교수는 “그러니 실험을 하는 거야 어쩔 수 없다 쳐도, 굳이 그런 영상을 공개해야 했느냐는 것”이라며 “개발자는 로봇을 완성하기 위해서라도 감정이입을 스스로 차단해야 하지만, 일반인들은 대부분 사회화 과정에서 습득한 감정이입의 능력이 거의 본능처럼 몸에 코딩되어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로봇을 생명처럼 대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소환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적어도 문 대통령은 보통 사람들과 이 능력을 공유하고 있었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과 이재명이라는 두 인성의 차이는 바로 이 감정이입의 능력에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28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1 로보월드’ 행사에 참석한 바 있다. 당시 재난 대응용으로 개발된 4족 보행 로봇 시연을 관람하던 도중 이 후보는 성능 테스트를 위해 로봇을 뒤집어 넘어뜨렸다. 넘어진 로봇은 잠시 뒤 원래 자세로 돌아왔다. 그러나 이 장면이 온라인상에서 확산되며 ‘로봇 학대’ 논란이라는 비난이 일었다. 이에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부 장면만 보여주며 과격 운운하는 것은 가짜뉴스”라고 반박했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