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이재명 “재난지원금, 1인당 30~50만원은 추가 지급해야”

입력 2021-10-31 12:51업데이트 2021-10-31 12:5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언급하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31일 “코로나19 국면에서 최소한 30~50만 원 정도는 (지급)해야 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경기 고양시 상암농구장에서 2030세대 여성들과 생활체육 행사를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국민들을 지원하고, 방역 정책에 협조한 국민들을 위로하고 격려도 해야 한다. 골목상권도 살리고 복합적 효과를 위해 추가 지원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다른 나라들의 직접 지원금 규모를 따져보면 일본은 1인당 10만엔, 미국은 370만원을 지급했다”며 “1인당 100만원은 줘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현재 48~50만원 지급됐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의 GDP 대비 국민 지원 규모는 1.3%에 불과해 다른나라에 비해 터무니없이 적다”며 “국가의 능력이나 역량이 부족해서가 아닌 재정판단의 오류”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금액이나 시기는 당과 재정당국과 협의해야 하는 부분”이라며 “일방적으로 정할 수 있는 게 아니다. 경기지사로서 입장을 정하는 게 아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의 후보로서 제안을 한 것이고 당과 재정당국, 야당과의 협의 문제가 남아 있다”며 “시기, 방법, 과정이나 추경으로 할지 본예산으로 할지 등은 협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고양=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