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與에 전략적 모호성 줄것” 종로 보선 출마 시사

윤다빈 기자 입력 2021-10-28 03:00수정 2021-10-28 03: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재형도 물망… 與선 임종석 하마평
이낙연 사퇴로 대선과 함께 치러져
러닝메이트 인식 ‘종로大戰’ 주목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내년 3월 대통령선거와 동시에 치러지는 서울 종로구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 가능성을 시사하고 나섰다. 여야 모두 중량급 인사들의 출마설이 나오면서 정치권에선 종로 보궐선거가 대선 후보의 러닝메이트로 인식되는 ‘종로 대전(大戰)’이 현실화될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의 지역구였던 ‘정치 1번지’ 탈환을 노리는 국민의힘 안에서는 이 대표의 출마 가능성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그간 자신이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는 서울 노원병 출마를 고집했던 이 대표는 26일 YTN 라디오에서 “내가 나가든 다른 사람이 나가든 (유권자의 선택은) 비슷할 것”이라며 “제가 민주당에 전략적 모호성을 줘야 되지 않겠냐”고 말했다. 종로 출마설을 부인하던 입장에서 가능성을 열어두는 쪽으로 선회한 것이다. 당 관계자는 “대선 후보와의 시너지 효과를 감안해 2030세대 득표력을 지닌 이 대표에게 출마를 권유하는 인사들이 많다”고 했다.

홍준표 의원 측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맡고 있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물망에 오르고 있다. 다만 이날 이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서울 노원구) 상계동에 출마하는 게 내게 큰 의미가 있는 행보”라고 선을 긋기도 했다.

민주당에서는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임 전 실장과 가까운 우상호 의원은 27일 BBS 라디오에서 “민주당이 추천할 수 있는 중량급 인사는 종로에 거주하고 있는 분 중에서는 임 전 비서실장이 아무래도 좀 유력하다”고 말했다. 당내에서는 제3지대에서 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와의 단일화를 추진한 뒤 김 전 부총리를 종로 후보로 내세우는 방안도 나온다.

주요기사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이준석#종로보선#출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