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간 정의용, ‘종전선언’ 언급 없이 “북핵 해결 시급 공감”

뉴스1 입력 2021-10-27 21:33수정 2021-10-27 21: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7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과의 회담에서 “북핵문제 해결의 시급성에 공감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모스크바 소재 러시아 외교부 영빈관에서 열린 라브로프 장관과의 한러 외교장관회담 뒤 공동언론발표를 통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조기 재가동을 위해 양국이 각급에서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정 장관은 “현 상황에서 한반도 정세의 안정적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며 “대북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위한 다양한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우리 측은 러시아 측이 남북관계 증진 및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일관되게 지지해온 것을 평가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앞으로도 러시아가 건설적 역할 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부연했다.

주요기사
그러나 정 장관은 이날 언론발표에서 현재 우리 정부가 집중하고 있는 한국전쟁(6·25전쟁) 종전선언에 대해선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라브로프 장관은 이날 공동발표에서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모든 이해 당사국이 참여하는 협상을 속히 재개할 필요가 있다”며 “모든 이해당사국들은 긴장을 유발할 수 있는 행동을 삼가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라브로프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해선 Δ북핵 6자회담과 같은 당사국 간 협의체를 가동과 Δ북한의 핵·미사일 개발활동은 물론, 북한이 ‘북침 연습’이라고 주장하며 반발하고 있는 한미연합 군사훈련도 중단하는 이른바 ‘쌍중단’이 필요하다는 러시아 정부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밖에 두 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방한을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정 장관이 전했다. 그는 “향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푸틴 대통령의 방한을 조기에 추진하기로 합의했다”며 “또 양국이 정치·경제·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전략적 소통·협력을 발전시켜나가도록 정부·의회 간 고위급 교류도 계속 활성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발혔다.

정 장관은 또 러시아 측과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대비한 경제협력과 조선 분야 협력 등도 지속해가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정 장관과 라브로프 장관은 이날 오후엔 모스크바 현지에서 열리는 ‘2020~21 한러 상호교류의 해’ 폐막식에도 함께 참석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