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이낙연, 이르면 주말 만날까…“선대위 더는 미루기 어려워” 공감대

최혜령기자 , 김지현기자 입력 2021-10-22 16:35수정 2021-10-22 16: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맞붙었던 이재명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가 경선 후 첫 회동 일정을 본격 조율 중이다.

이 전 대표 측 관계자는 22일 “이 전 대표 역시 이 후보와의 만남을 피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라며 “이르면 주말, 늦어도 다음 주 초 만나는 것을 목표로 이재명 캠프 측과 협의 중이다”라고 말했다. 이 후보도 이날 오전 광주 5·18 국립묘지를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그 문제는 협의중이니까 지켜보시면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이 후보 간 회동에 앞서 이 전 대표와의 만남을 통한 ‘원팀’ 구성을 강조하고 있는데다, 이에 따라 당 선거대책위원회 구성 등 대선 일정들이 밀려있는 상태라 더 이상 미루기 어렵다는 공감대가 형성된 것. 여권 관계자는 “어차피 선대위를 구성해야할 것이라면 미루는 것보다는 빨리 이 후보와 이 전 대표가 만나는 것이 화합 분위기 조성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경선 과정에서 충돌했던 이 후보의 ‘기본소득’과 이 전 대표의 ‘신복지’ 등 양 캠프의 정책을 대선 공약 내에 어떻게 조율할 지가 협상의 최대 관건이 될 전망이다. 이 전 대표는 경선 과정에서 이 후보의 기본소득을 겨냥해 재원 논란 등을 비판해왔다. 이 후보는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신복지정책은 이 전 대표만의 공약은 아니고 민주당이 주력해서 만든 정책이다. 우리가 가야 할 기본 방향”이라며 대선 공약 내 반영 가능성을 열어둔 상태다.

주요기사
양 측은 이 전 대표의 선대위 내 역할도 고민하는 분위기다. 이 전 대표 캠프에서 활동했던 한 의원은 “이 전 대표의 성격상, 단순히 이름만 걸어놓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도움이 되려고 할 것”이라며 “경선 과정에서 이 전 대표를 ‘무능한 총리’라고 공격했던 이 후보가 이 전 대표를 어떻게 설득하고 보듬을지가 문제”라고 말했다. 여전히 들끓는 지지자들을 달래는 것도 남은 과제다. 경선 종료 다음 날 국회 앞에 ‘이낙연 사랑해’ 현수막을 내걸었던 지지자들은 여전히 자발적으로 전국에 같은 현수막을 걸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지층 내에선 당과 이 후보 측에서 너무 이른 시기에 회동을 밀어붙인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 관계자는 “이 전 대표와 지지자들이 마음을 추스릴 시간이 필요한데 회동 ‘압박’에 서운해하는 분위기도 있다”고 말했다.

최혜령기자 herstory@donga.com
김지현기자 jhk8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