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지지 단일화’ 선 그은 원희룡 “나로 단일화하면 받겠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2 11:20수정 2021-10-22 11: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두환 세배’ 사진에는 “평생 사죄할 것”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2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저로 단일화한다면 왜 사양하겠느냐”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의 지지를 선언하는 형태의 단일화에는 선을 그은 것이다.

원 전 지사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깐부동맹이라는 말이 있을 만큼 윤 전 총장과 가깝다는 얘기가 들려서 혹시 동맹, 즉 단일화하는 거 아니냐는 소문도 있다’라는 진행자의 말에 이같이 답했다.

원 전 지사는 이에 “윤 전 총장으로 단일화한다는 소문을 듣기는 들었는데 인위적으로 할 생각은 없다”면서 “생각이 무르익으면 밀사가 올 것이다. 밀사가 오면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 등의 단일화에 대해선 “설왕설래는 있지만, 저는 지금 막판에 국민들에 보여줘야 할 그 부분에 집중하고 있다”며 “남들 생각까지 (신경 쓸) 여력이 없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최근 윤 전 총장의 ‘전두환 발언’이 논란이 되자 원 전 지사가 2007년에 전 전 대통령의 자택을 찾아 세배한 사진이 회자된 바 있다. 원 전 지사는 이를 두고 “평생 사죄할 것”이라며 “변명해봐야 소용없더라. 수만 번이라도 사과하고 반성할 것”이라고 했다.

원 전 지사는 또 “11월 5일 경선에서 어떠한 결과가 나와도 승복하고 백의종군하겠지만 보따리는 싸지 않을 것”이라며 “이재명 지사를 사퇴시킬 수 있는 부분까지는 내 역할이 남아 있다”고 덧붙였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