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성남시장 시절 업무, 사생활 답변 않겠다” 국감 시작부터 철벽

뉴스1 입력 2021-10-20 10:47수정 2021-10-20 10: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2021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증인선서하고 있다. 2021.10.20/뉴스1 © News1 경기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0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법률에 기인한 국가 위임사무, 국가가 보조금을 지급하는 사업에 한해서 가능하면 답변을 제한하도록 하겠다”고 선언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경기도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감에 피감기관장으로 출석, 인사말을 통해 “지난 국감(18일 행안위 국감)에서 도지사 직무와 아무 관련 없는 과거 (성남)시장 시절의 시장 업무, 개인의 사생활 등에 대한 무제한적인 질문 공격이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최대한 성실히 답변드리려 노력했지만 그게 오히려 도정에 대한 질의나 도정에 대한 감사를 사실상 봉쇄하고 경기도정을 국민에게 알릴 좋은 기회를 박탈했다고 생각이 들기 때문에 가능하면 (오늘은) 제가 답변을 제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일부 오해하시는 것처럼 국감은 인사청문회가 아니다”면서 “저는 개인으로서 이 자리에 있는 것이 아니라 국감을 위한 기관 증인으로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이 자리에 법률에 의해 증인으로 서있다”고 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질의하는 건 국회의원의 권한이니 제가 뭐라 할 수 없겠지만 경기도정에 집중하기 위해 제 과거에 관한 일, 도지사 업무와 관련 없는 일, 도지사 업무 중에서도 국가 위임사무와 보조사무와 관련 없는 것에 대해서 가능하면 제가 답 못드려도 이해해주길 바란다”며 “그 부분은 감사에 속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서울·수원=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