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조폭한테 돈받았냐” 질문에…이재명 “이래서 면책특권 제한해야”

입력 2021-10-18 13:40업데이트 2021-10-18 13:4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2021.10.18/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래서 국회의원의 면책특권을 제한해야 한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김용판(대구 달서구병) 국회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직격했다.

김용판 의원은 자신의 질의 시간에 이 지사가 과거 성남시장 선거 관련 조폭으로부터 현금과 수표 등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의 발언 내내 이 지사는 조소하듯이 ‘허허허’ 웃었다.

이 지사는 자신의 답변이 국민의힘 의원들에 의해 가로막히자 “자꾸 학예회 하는 것도 아니고 답할 기회를 달라”고 했다.

답변 시간에 이 지사는 “나는 성남시장 재임 시절 수사와 압수수색과 감사를 수시로 받았다. 그런 사실이 있었다면 이 자리에 오지 못했다”며 “(김 의원이 제시한) 내용보니까 재밌더라. 현금과 수표도 있더라. 수표 확인하면 되겠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위임한 권한을 활용해서 명백한 허위사실들을 제시하고 명예훼손하고 선거에 부당한 영향을 미친다”며 “김용판 의원께서는 작년에도 내게 심하게 했다. 나도 심하게 했던 거 유감표명했다. 이런 식으로 아무 근거없는 소위 조폭의 일방적 주장을 이런 식으로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강조했다.


(경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