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尹 고발사주 몰랐어도 책임 있어…본경선 전 결론 나야”

뉴스1 입력 2021-10-12 19:04수정 2021-10-12 19: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12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주최 국민의힘 유승민 전 국회의원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10.12/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는 12일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알았든 몰랐든 대검이 (고발장을 만든 게) 맞는다면 윤 전 총장은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라며 “이재명과 유동규의 관계와 검찰총장(윤석열 후보)과 대검 관계자들 관계가 다 똑같은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유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초청 토론회에서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본경선일인 11월5일 전에 빨리 결론이 났으면 좋겠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유 후보는 윤석열 후보의 손바닥 왕(王)자 논란에 대해선 “22년 정치하면서 그런 후보는 처음 봐서 사실이라고 상상할 수가 없었다”고 재차 비판했다.

이어 “국정농단 때 최순실이라는 공직자가 아닌 민간인이 드나들면서 연설문에 개입하며 촛불시위에 탄핵까지 갔다”라며 “대통령 자리는 공적인 자리 중에서도 공적인 자리이기 때문에 공적인 사람이 아니면 개입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유 후보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저는 주범이라는 표현까지 쓰지만, ‘이재명 게이트’다. 이 후보가 1원도 안 받고 떳떳하다면 특검과 국정조사를 마다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3차 슈퍼위크에서 아주 충격적인 결과가 나왔다. 여든 야든, 불법이나 비리 의혹 때문에 검찰이든, 경찰이든, 공수처든 수사를 받고 있는 후보의 경우 가급적 연말 안에 수사 결론을 내리고, 기소하든지 불기소 처분을 하든지 결론을 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TV토론에서 이재명과 맞토론을 하면 국민들께서 ‘아, 이 사람은 완전히 다른 사람이구나’ 실감하실 것”이라며 “이 후보의 여러 스캔들이나 욕설, 대장동 게이트에 대해 강하게 해서 정권교체를 할 수 있는 사람은 우리 후보 중에 흠이 없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도덕성에서 붙어도 이길 자신이 있다”고 강조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에 대해 “4선의 국회의원을 하면서 본회의장에서 했던 투표 중에 가장 괴로운 투표였다. 그러나 그때도 지금도 양심과 소신에 따른 선택이었고 후회는 없다”라며 “제가 존경했던 분이니까 돌 던지고 계란 던지면 업보라 생각하고 맞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 사면을 하는 게 옳다고 생각하고 정권교체해서 하면 된다”라며 “검찰, 박영수 특검, 윤 후보가 구속수사와 구형을 했는데 45년 구형에 대해서는 나중에 평가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외교안보 분야 중 문재인 정부의 남북관계에 대해 “문 대통령이 나름 열심히 대화와 외교를 통해 해결해보려고 했는데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을 너무 믿은 측면이 있는 것 같고, 김정은 북한 총비서를 너무 순진하게 생각했던 것 아닌가”라고 평가했다.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에 대해서는 “역대 정부마다 진보, 보수를 가릴 것 없이 KBS, MBC 등 공영방송을 지배하고, 일부 정부 보조금을 받는 통신사를 지배하는 정책을 계속 써왔다”라며 “제가 대통령이 되면 그 정책을 완전히 버리겠다”고 밝혔다. 언론중재법에 대해서는 “징벌적 손해배상보다는 민·형사상의 제도를 더 쉽게 만들어주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대통령이 된 후 인사 문제에 대해 “제가 후보가 되면 어느 캠프 소속을 지우고 우리부터 원팀이 돼야 한다”라며 “대통령이 되면 인사에서는 능력 위주로 가겠다. 도덕성이 ‘기본’이지만 기준으로는 할 수 없다. 탕평 인사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언론과의 관계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CNN 기자와 싸우고 하는 게 상스럽게 보였지만 그와 동시에 부러웠다”라며 “어떤 경우에도 ‘정례화’를 원칙화 하겠다”고 말했다.

유 후보는 시대정신이 무엇인지에 대해 “민주주의, 공화주의의 가치를 실현하는 민주공화국을 만드는 것은 어느 시대나 지향해야 할 가치”라면서도 “내년 대선에 국한해서 시대적으로 중요한 것은 경제를 살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