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만난 金총리 “코로나19 일상회복위원회 구성” 보고

뉴시스 입력 2021-09-27 15:02수정 2021-09-27 15: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코로나19 상황과 관련 “단계적 일상회복 조기달성을 위해서는 추석 연휴 이후 확진자 증가 상황 안정화가 관건”이라며 “총리 중심으로 정부가 방역대응에 총력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주례회동을 갖고 코로나19 대응 관련 보고를 받은 후 이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확진자 급증에 따른 의료 대응에 지장이 없도록 생활치료센터 병상 확보 문제를 관계부처와 지자체가 각별히 챙겨달라”고 주문했다.

또 추석 연휴 이후 많은 국민이 자발적 검사를 통해 방역상황 조기 안정화에 동참하고 있는 것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주요기사
김 총리는 “4차 대유행 이후 숨은 감염원이 지역사회에 누적됐고, 여름 휴가철과 추석 연휴를 계기로 이동과 모임이 늘면서 확진자 수가 증가하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보고했다.

이어 “단계적 일상 회복을 최대한 당기기 위해서는 추석 연휴 이후의 확진자 증가를 최대한 빠르게 안정시키는 것이 관건이므로 진단검사 확대 등 확산 차단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특히 “국민께서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신 덕분에 추석 전 국민 70% 1차 접종 목표를 무난히 달성했다”며 “10월 중 전 국민 70% 2차 접종 목표도 최대한 조기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으며, 백신 물량도 충분히 확보됐다”고 말했다.

아울러 수용성 있는 단계적 일상 회복 방안 마련을 위해 총리를 중심으로 ‘코로나19 일상회복위원회’(가칭)를 구성해 국민 여론을 듣고 다음 달 실천 로드맵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보고했다.

문 대통령과 김 총리는 단계적 일상회복으로의 조기 전환을 위해 2차 백신 접종 속도를 높이는 것과 함께, 아직 백신 접종을 예약하지 않은 국민 550만명의 참여를 이끌어내는 데도 총력을 다해 나가기로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