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洪, 이준석과 친한척 해 지지율 올라…尹, 입만 열면 실수”

뉴시스 입력 2021-09-25 15:30수정 2021-09-25 15: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25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 자신을 향해 ‘배신자’라고 한 홍준표 후보에 대해 “선거 때만 되면 박 전 대통령과 친박을 이용하고선 탄핵을 당해도 싸다고 해놓고 그런 말 할 자격이 있나”라고 쏘아붙였다.

유 전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정치인싸’에 출연해 “박근혜 전 대통령을 향해 ‘춘향이 인줄 알았는데 향단이’ ‘허접한 여자’라고 한 당사자”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박 전 대통령이 제 말을 들었다면 안좋은 결과가 나오지 않았을 것”이라며 “저는 배신지가 아니라 보수의 백신이었다”라고 했다.

그는 홍 의원의 높은 지지율에 대해 “이준석 대표와 친한척 하면서 얻은 일시적인 지지율이라 크게 걱정도, 고민도 하지 안한다”라며 “결국 내가 최종후보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율도 곧 내려가고 자신과 홍 후보가 1대 1 구도가 될 거라고 전망했다.

유 전 의원은 “주 120시간 근무, 부정식품 등 말실수를 반복하는 등 입만 열면 실수하는 준비가 안된 분”이라며 “청약통장 발언은 정말 황당했다. 평소에 살아온 행보가 대통령이 되기에는 준비가 덜 된 것 같다”라고 평가했다.

종로구 국회의원 보궐선거와 관련해선 “이준석 대표가 좋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