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 공공기관 직원 2175명, 아파트 특공 받고도 기숙사 생활

뉴스1 입력 2021-09-24 11:31수정 2021-09-24 11: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송언석 의원 © 뉴스1
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 직원 2175명이 특별공급 아파트를 당첨받고도 실거주하지 않고 팔거나 전월세를 놓은 뒤 기숙사에서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송언석 의원(국민의힘, 경북 김천)은 공공기관들과 한국부동산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혁신도시로 이전한 60곳의 공공기관이 기숙사를 운영중이며, 해당 기숙사에 입주한 직원 7769명 중 2175명이 특별공급 아파트 청약 당첨자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기숙사에 입주한 직원 4명 중 1명이 특별공급 아파트를 당첨된 셈이다.

혁신도시별로 보면, 기숙사에 거주 중인 특별공급 아파트 당첨자는 전남이 649명으로 가장 많았고, 강원 421명, 대구 306명, 경남 227명, 부산 163명, 울산 158명, 경북 102명, 충북 78명 전북 69명 순으로 집계됐다.

송 의원은 이번 분석은 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 112곳 가운데, 국회 자료요구가 가능한 공공기관 76곳만 조사해 나머지 공공기관 36곳까지 조사를 확대하면 특별공급 아파트를 당첨 받고 기숙사에 거주하는 공공기관 직원들의 수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주요기사
송 의원측 관계자는 “아파트를 특별공급받고 기숙사에 들어간 직원들은 대부분 아파트를 팔거나, 전세 또는 월세를 놓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특별공급 아파트를 분양받은 직원이 기숙사에 입주하는 것은 동료들에게 돌아가야하는 기회를 빼앗아 자신들의 배를 불리는 이기적인 행동이라”며 “정부는 혁신도시 특별공급 아파트를 받은 공공기관 직원이 기숙사에 입주하지 못하도록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구=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