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윤석열, 까불지 말라’고 겁박한 박지원, 조폭같다”

뉴스1 입력 2021-09-15 11:14수정 2021-09-15 11: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국가정보원 앞에서 국민의힘 정보위원인 하태경 의원(왼쪽 세번째)과 조태용 의원(두번째)이 ‘박지원 국정원장의 정치개입을 중단하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2021.9.15/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박지원 국정원장이 ‘내가 입 다물고 있는 것이 자기(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유리하다’며 경고성 발언을 한 데 대해 15일 “최소한의 품격도 내동댕이치고 조폭과 같은 공갈·협박 발언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하태경·조태용 의원은 이날 오전 국정원 앞에서 국민의힘 정보위원 전원 명의의 성명을 내고 이렇게 밝혔다.

이들은 “박 원장은 야당 후보에 대해 지난 사건을 들먹이며 ‘더 이상 나 건들지 마라’는 공개적 협박까지 했다. 박 원장이 숨길 게 많아서 당황한 모양”이라며 “본인의 직위도 잊어버리고 야당 대선 후보에게 소위 ‘까불지 말라’는 식으로 경고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가정보기관 수장이 본인이 가진 정보를 가지고 야당 정치인을 겁박하는 것은 전형적인 군사정권 시절 정치개입”이라며 “심각한 국기문란 행위”라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이어 “모든 정보를 총괄하는 박 원장이 국정원의 시계를 다시 독재정권 시절로 되돌리고 있는 것”이라며 “박 원장은 즉각 대선 개입 시도를 그만 두고 제보사주 의혹에 대해서 국민들에게 명백히 밝혀야 한다. 조모 씨 페북에 공개된 각종 정보위 기밀 내용의 출처가 박 원장인지도 고백해야 한다”고 했다.

국민의힘 정보위원들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정보기관과 언론을 이용해 대선 개입 등 끊임없이 국내 정치 개입을 하고 있는 박 원장 즉각 해임시켜야 한다”며 “박 원장도 정치 개입하고 싶으면 원장직 사퇴하고 마음껏 하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이날 국정원에서 박 원장을 만나 최근 제기된 이른바 윤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의견을 직접 듣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언론사에 관련 제보를 한 지 20여일 뒤 박 원장을 만났다는 사실이 알려졌고 국민의힘은 이를 ‘박지원 게이트’로 규정하며 박 원장의 부당한 정치 개입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