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윤석열, 때 되면 부를테니 보채지말라”

유성열기자 입력 2021-09-09 17:36수정 2021-09-09 17: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이 여당 정치인이 대한 고발 사주 의혹을 받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때가 되면 (국회로) 부를 테니 보채지 말라”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이 “국회 소환에 얼마든지 응하겠다”고 한 것에 대한 반격이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9일 정책조정회의에서 “윤 후보는 (8일 기자회견에서) 거친 감정을 난무하게 쏟아내는 난폭 기자회견을 했다”며 “기자회견을 시청하는 국민을 아랑곳하지 않고 협박하는 태도로 일관했다”고 공세를 펼쳤다. 그러면서 “지도자의 언어와 태도가 아니고 무소불위 특수부 검사로 살아온 권력자의 언행 아닌가 싶다”며 “국회는 윤 후보를 무서워하지 않는데 윤 후보는 국회를 우습게 보는 것 같다”고 비난했다.

야당 안에서도 윤 전 총장에 대한 비판이 나왔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8일 밤 페이스북을 통해 “언론과 국민 앞에 호통치는 것은 든든한 검찰 조직을 믿고 큰소리 치던 검찰총장할 때 버릇 그대로”라며 “여기는 군림하는 검찰이 아니라 국민을 받들어 모시는 정치판”이라고 꼬집었다. 또 다른 대선 주자 하태경 의원은 윤 전 총장의 “정치공작을 하려면 메이저 언론을 통해서 하라”는 발언에 대해 “윤석열 언론관, 민주당 언론통제법 만큼 위험하다”며 “자신의 발언으로 상처받은 언론들에 사과하길 바란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본격적인 대응에 나섰다. 대선 후보를 검증하고 네거티브 공세에 대응하는 ‘공명선거 추진단’을 구성하고 단장에 검사 출신인 김재원 최고위원을 임명했다. 당분간 추진단은 고발 사주 의혹의 진상을 규명하고 대응하는 업무에 주력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유성열기자 ryu@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