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북핵 재가동 징후 지적에…“소홀하게 생각 안해”

뉴시스 입력 2021-09-07 12:24수정 2021-09-07 12: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북한 평북 영변 원자로 재가동 정황과 관련한 국회 일각의 비판에 대해 “확인해 드리지 못한다고 해서 징후를 소홀하게 생각한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 장관은 7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원자로 재가동 정황에 관한 유엔 국제원자력기구(IAEA) 분석에 관한 입장 질의에 “그 자체로 존중하면서 보고 있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7월27일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 시기 영변 원자로 재가동 징후를 알고도 해당 부분은 배제하고 발표하는 등 의도적으로 비공개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엔 “다르게 생각한다”고 했다.

또 “역대 다른 정부에서도 핵 문제 관련해 공식적 정부 입장, 미국과 협의하는 과정을 통하면서 공식적으로 확인하거나 하는 그런 부분들이 항상 있었던 것은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통신선 복원에 대해 “양 정상이 가진 신뢰를 바탕으로 친서를 주고받는 과정에서 서로 협의하고 합의된 우선적 조치”라며 “그 외 정치, 군사, 안보 환경에 관해서는 저희 나름대로 치열하게 들여다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북한이 어떤 의도를 갖고 영변을 재가동하는지, 가동하고 있는지 이런 부분들에 대해서는 예단하지 않고 주시하면서 대응 전략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대북 인도적 협력에 관해서는 “역대 정권에서도 핵과 관련해 지금보다 더 심각한 상황 속에서 인도주의 협력이 진전됐던 사례는 꽤 있다”며 “그런 점도 참고해 달라”고 언급했다.

또 “일관된 인도주의 협력, 민생 협력 차원에서 일정한 정도의 규모 있는 식량과 비료 같은 지원, 협력 사업을 언제든지 펼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