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유승민 “선관위 결정 수용”…‘또 다른 불씨’ 언급도

뉴시스 입력 2021-09-06 09:23수정 2021-09-06 09: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의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 결정이 불공정하다며 불복했던 대권주자 홍준표 의원, 유승민 전 의원 등이 지난 5일 선관위가 도출한 ‘절충안’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6일 홍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또 다른 불씨를 안고 있기는 하지만 선관위원 전원의 합의는 존중하겠다”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전날(5일) 선관위의 결정이 나온 후 “선관위의 결정을 수용하겠다”고 페이스북에 짧게 밝혔다.

마찬가지로 선관위의 결정에 항의, 전날 ‘공정선거 서약식’에 불참한 하태경 의원과 안상수 전 인천시장도 선관위의 뜻을 받아들이겠다고 발표했다.

하 의원은 본경선 여론조사에 ‘경쟁력 측정’을 도입하는 데에 “당내 경선에서 한번도 실시한 적 없는 경쟁력 조사를 전격 도입하는 것이 과연 적절한 것인지 의문스러운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도 “우려와 염려를 앞세워서 경선을 파행으로 몰고 간다면 정권교체를 바라시는 국민과 당원들을 크게 실망시키는 일이 될 것”이라며 “선관위 결정을 조건 없이 수용하고 경선 일정에 복귀하겠다”고 덧붙였다.

안상수 전 인천시장도 “함께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안 전 시장은 특히 1차 컷오프 여론조사 방식이 100% 국민 여론조사에서 변경돼 책임 당원의 의사를 20% 반영하기로 한 데에 “당원들도 동참 의식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만족감을 표했다.

선관위는 5일 밤 약 7시간의 격론 끝에 ‘일반 여론조사 100%’로 진행할 계획이던 1차 컷오프 투표에 당원 20%의 의중을 반영하고, 최종 후보 선출을 위한 여론조사에서는 ‘본선 경쟁력’을 묻는 방식의 절충안을 마련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