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석열 ‘나 몰라, 배 째라’? 이런 후안무치가…진실 고백하라”

뉴스1 입력 2021-09-05 08:51수정 2021-09-05 08: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달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 약속 비전 발표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는 윤석열, 홍준표 후보 모습. © News1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는 5일, 윤석열 후보에게 첫단추를 잘못 끼웠지만 지금이라고 솔직하게 고백하고 국민들에게 사과하는 것이 ‘고발 사주’ 의혹 사태를 수습하는 지름길이라고 조언했다.

홍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후보는) 정치를 처음 시작하는 신인 답게 깔끔하게 대응했어야 했다”며 “차라리 총장시절 하도 ‘총장 찍어 내기’가 심해 그렇게라도 할 수밖에 없었다라고 솔직하게 대응 했더라면 상황이 달라졌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런데 “메시지 내용을 탄핵하다가 이제는 메신저를 탄핵하는 등 갈팡질팡 대응, 이제 진실게임에 들어가버려 일이 커질대로 커졌다”고 그 점이 안타깝다고 했다.

홍 후보는 이처럼 “곧 드러날 일을 공작정치 운운으로 대응하는 건 기존 정치인들이 통상하는 무조건 부인하고 보자는 ‘배 째라’식 후안무치 대응이다”고 윤 후보가 구태 정치인의 나쁜 버릇만 배웠다고 질타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홍 후보는 “비록 주워 담기 어려운 많은 말들을 해버렸지만 지금이라도 진실을 고백하고 대국민 사과를 하라”며 그렇게 권하는 까닭은 “세상에는 비밀이 없고 한국 정치판도 참 맑아졌다”라는 점을 들었다.

아울러 “정직하고 거짓말 하지 않는 대통령을 국민들은 원하고 있다”며 윤 후보가 그런 자질을 가졌는지를 의심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