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법 주도’ 與초선 김승원 “박병석 GSGG” 논란

김지현 기자 입력 2021-09-01 03:00수정 2021-09-01 03: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당 입법 폭주]
의장 호칭도 없이 욕설연상 표현
논란 커지자 의장실 방문해 사과
언론중재법 개정안 입법 강행을 주도해 온 더불어민주당 초선 김승원 의원(사진)이 박병석 국회의장을 향해 욕설을 연상시키는 ‘GSGG’라는 표현을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논란이 커지자 사과했다.

당 미디어혁신특별위원회 부위원장인 김 의원은 31일 새벽 페이스북에 “오늘 (언론중재법 처리에) 실패했다”며 “박병석∼∼정말 감사합니다. 역사에 남을 겁니다. GSGG”라고 적었다. 여야 합의를 요구해 온 박 의장을 향해 ‘의장’ 호칭을 삭제한 채 경고성 메시지를 날린 것. 특히 GSGG를 두고 ‘개××’라는 욕설을 영문 이니셜로 적은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논란이 확산되자 김 의원은 7시간 만에 GSGG는 삭제하고 “박병석 의장님 정말 감사합니다. 그렇지만 governor(리더, 공직자)는 국민의 일반의지에 충실히 봉사할 의무가 있음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라고 수정했다. 김 의원은 “GSGG는 ‘Governors serves general good(지도자는 일반의지에 복무한다)’의 약자”라고 해명했지만 야권은 물론이고 여권에서도 비판이 이어졌다. 결국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의장실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의장님께 사죄의 말씀을 드렸다”며 “의장님은 실망하셨다는 질책도 했고 더 잘하라는 격려도 해주셨다”고 했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언론중재법#김승원#박병석#gsgg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