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은 박영선과, 이낙연은 봉하마을서… 경선투표 친문 경쟁

허동준 기자 입력 2021-09-01 03:00수정 2021-09-01 03: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與 5주간의 본경선 투표 돌입 더불어민주당이 31일 대전·충남을 시작으로 내년 대선후보를 확정하기 위한 본경선 투표 레이스에 돌입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는 각각 막판 ‘친노(친노무현)’ ‘친문(친문재인)’ 끌어안기에 나섰다. 이들을 추격하는 군소후보들도 각자 차별 포인트를 내세워 막판 뒤집기를 노렸다.

이날 대전·충남 지역 권리당원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및 자동응답시스템(ARS) 투표를 시작으로 개표 당일인 4일까지 전국 대의원과 국민·일반당원 현장 투표가 진행된다. 세종·충북 지역은 1일 투표를 시작해 5일 결과를 발표한다. 민주당은 같은 방식으로 10월 10일까지 약 5주 동안(추석 연휴 주간 제외)의 순회 경선을 이어간다.

○ 박영선 손잡은 이재명, 봉하마을 찾은 이낙연


박영선과 ‘유튜브 대담’하는 이재명 이재명 경기도지사(오른쪽)가 박영선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대담 형식으로 ‘선문명답’(박 전 장관이 묻고 이 지사가 답한다는 뜻)이란 제목의 유튜브 방송을 촬영하고 있다. 이재명 캠프 제공
이재명 캠프는 이날 이 지사와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대담 시리즈 영상인 ‘선문명답’(박영선이 묻고 이재명이 답하다)의 예고편을 공개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이야기와 이 지사의 개인사 및 정치철학 등을 두루 다룬 영상은 7일까지 매일 이 지사와 박 전 장관의 유튜브 채널에 각각 게시된다. 민주당의 가장 강력한 지지 기반인 친노·친문 진영을 동시에 겨냥하는 한편 이 지사의 인간적인 매력도 호소한다는 의도다. 이재명 캠프 관계자는 “사실상 박 전 장관이 캠프에 합류한 것으로, 친문 지지층에게 상당한 호소력을 가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여권 관계자는 “이 지사가 여성 지지율이 유독 낮은 점을 우려해 박 전 장관에게 ‘SOS’ 지원을 직접 여러 차례 요청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1차 선거인단 약 70만 명의 투표 결과가 공개되는 ‘1차 슈퍼위크’ 지역인 강원도 내 지지 선언도 이어졌다. 이날 강원도 광역의원과 기초의원을 비롯한 강원 지역 여성 1000여 명은 “이 지사가 사회·경제적 자본이 상대적으로 취약한 여성들에게 기본 기회를 넓혀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노무현 묘역서 꿇어 앉은 이낙연 여권 대선 주자인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의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찾아 노 전 대통령이 안장돼 있는 너럭바위 앞에 무릎을 꿇은 채 참배하고 있다. 김해=뉴시스
이 전 대표는 이날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친노·친문 지지층의 결집을 호소했다. 이 전 대표는 노 전 대통령 묘역에서 무릎을 꿇었다. 이어 방명록에 “노 전 대통령이 남긴 ‘사람 사는 세상’과 ‘균형발전’의 숙제를 떠맡겠다. 지혜와 용기를 주소서. 불초(不肖) 이낙연”이라고 적었다. 불초의 의미에 대해 이 전 대표는 “대통령을 닮지 못했다는 뜻”이라고 했다. 권양숙 여사를 예방한 뒤 문재인 대통령의 멘토로 불리는 송기인 신부와 만찬을 했다.

이에 앞서 이 전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야정 정책협의체 상설화 및 이를 조율하기 위한 정무차관제 도입을 공약했다. 이어 이 지사를 겨냥해 “도덕적 흠결은 가장 큰 무능”이라며 “(후보가 되면) 권력형 성범죄, 부동산 투기, 음주운전 등을 저지른 부도덕한 인물이 당직과 공직 진출을 꿈꿀 수 없도록 당헌·당규 개정에 착수하겠다”고도 했다.

○ 군소후보들도 총력전


반전을 노리는 군소후보들도 총력전에 나섰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 격리 중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온라인 공약발표회를 열고 “충청·세종·대전 메가시티를 중심으로 충청 신수도권 시대를 여는 것이 제1공약”이라며 충청 지역 표심 확보에 사활을 걸었다. 충청 지역은 호남에 이어 민주당 당원 수가 가장 많은 곳으로, 정 전 총리의 경우 전국 지지율보다 더 높은 지지율을 확보하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이날 민주당 소속 충남 지역 광역·기초의원 43명과 충남도 정책특보 14명은 “‘더 큰 충청’을 실현할 적임자”라며 정 전 총리 지지 선언에 나섰다.

박용진 의원은 국회에서 인사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진영을 망라하는 인사 대탕평 정부를 구성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의원은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 경선의 마지막 남은 흥행 카드는 3위 주자 박용진이 2위를 잡고 결선에 가는 것”이라며 “그 결과와 과정을 막바지 경선 과정에서 보여 드리겠다”고 자신했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더불어민주당#경선투표#친문 경쟁#봉하마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